세상에 지친 삶을 다독여 줄 시원한 처방전

임재현 원장, 산문집 ‘아프냐, 나도 아프다’ 펴내

우리는 넘쳐 나는 풍요를 주체하지 못해 아픔마저 읽고 이해해야 하는 사회에

살고 있다. 청춘의 아픔이 가라앉자 중년의 아픔과 노년의 아픔들이 서로 힘들다고

아우성이다.

최근 나온 ‘아프냐, 나도 아프다’(임재현 지음, 문이당 펴냄)는 버겁고 힘든

세상살이에 몸과 마음이 지친 우리의 삶을 위무하고 그들의 아픔을 가슴으로 들은

이야기다. 척추 전문의인 저자가 평소 디스크 질환을 진단하며 디스크 건강에 대해

미리 알아 두면 좋을, 전문의에게서만 들을 수 있는 의학 지식과 의학을 중심으로

한 영화, 문화 등 우리 삶의 면면을 의사만의 섬세한 시선으로 풀어내고 있다.

아픈 몸은 병원에서 치료할 수 있지만 아픈 마음을 치유하기 위한 곳은 찾기 어렵다는

저자는 환자와 소통하기 위해 환자의 아픔과 슬픔, 고통까지 함께하려는 마음이 잘

드러나 우리 사회가 소통의 부재로 겪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 특히,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소통의 미덕을 강조하며 서로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상대를 위해 마음의

문을 열어 주는 배려가 일상에 스며들기를 바라고 있다.

저자는 환자의 몸에 차가운 청진기 대신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는 의사다. 그는

혼자 아픔을 견디는 이들을 위해 기계적인 처방이 아닌 마음으로 쓴 이야기를 모아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처방전을 글로 지었다.

우리는 아플 때 타인에게 기대고 싶어 한다. 아프기 때문에 더 절실한 누군가의

손길은 아픔을 견디는 큰 힘이 되기 때문이다. 저자의 이야기는 환자의 아픔까지

함께할 순 없어도 그 아픔을 손으로 만져 보고 다독일 줄 알기에 어린 시절, 우리가

아플 때 쓰다듬어 주던 어머니의 손보다 더 강한 모성적 힘을 가졌다. 또한 날카로운

메스를 놓고 환자와 세상을 바라보는 자세는 아픔을 위로받길 원하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 준다.

척추 전문의인 저자는 자신이 직접 아팠던 경험을 바탕으로 실제 투병 경험과

수많은 연구를 거쳐 끊어질 듯한 디스크 통증을 극복할 방법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수술하라는 최후 통보가 두렵다면 미리 디스크 질병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우선 되어야

한다. 무심코 넘긴 통증이 점차 큰 병으로 진행되기 전에 각자에게 해당하는 디스크

질병과 치료 방법을 알고 질병을 개선해야 할 것이다.

특히 의사의 언어와 시각이 아닌 일반인의 입장에서 풀어쓴 디스크 질병 사례는

다양한 연령대와 차별화된 이야기로 읽는 재미를 주고 그와 관련된 건강 정보를 별도로

담아 전문성을 더했다.

작은 통증이라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것은 큰 병을 키우는 잘못된 버릇이다.

몸에서 보내는 아픈 신호를 무시하다가 나중에 진짜 아픈 사람이 된다면 자책과 후회만이

남을 것이다. 통증을 참으려고만 하지 말고 무리 없이 질병을 예방할 방법을 익혀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저자 임재현 원장(서울 나누리병원)은 신경외과 전문의로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이사를 역임하고 서울백병원 외래 교수로 재직 중이다. 다양한 문화 읽기와 일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으로 처방전 쓰듯 글을 쓰는 이야기꾼이다. 특히 환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아픈 이들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통증 없는 척추 유합술을 개발, 시술해왔으며

비수술 운동 치료에도 명망이 높다.

첫 산문집으로 <아프냐, 나도 아프다>가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