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이식 인기 있지만, 지나치면 독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미남(미녀)시네요”라는 칭찬보다 사람을 더 기분좋게

만드는 말은 무엇일까.

최근 ‘베이글녀‘ ’동안녀’라는 표현과 함께 작고 뽀얀 얼굴에 볼록한 이마,

탱탱한 볼, 눈 밑의 애교살, 탄력 있는 피부 등이 미의 기준으로 각광받고 있다.

“동안이시네요”라는 말이 최고의 찬사로 자리잡고 있는 것.

특히 TV에 나오는 상당수 여자 연예인들은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울 만큼 동안이다.

백옥 같은 피부와 눈부시게 젊은 얼굴을 갖고 있다. 이는 뛰어난 자기관리와 엄청난

노력으로 얻어진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연예인들은 과연 어떻게 관리를 하길래 점점

더 어려보일까.

대부분의 여성들은 어려보이고 예쁜 얼굴을 갖고 싶어 한다. 그러나 젊어지기

위해 값비싼 화장품을 쓰고 시술을 받아봐도 주름이 생기고, 피부가 처지는 것은

피할 수 없다고 한다.

그 때문인지 최근 성형외과의 수술 가운데 ‘쁘띠성형’ 또는 ‘동안성형’이

여성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압구정에 있는 파란성형외과의 박철수 원장은 “예전에는

눈, 코 위주의 성형이 대부분이었지만, 최근엔 탱탱하고 볼륨감 있는 얼굴을 위해

지방이식을 하는 환자들이 점차 늘고 있다”고 밝혔다.

지방이식은 자신의 순수 지방만을 농축하기 때문에 지방세포의 손상이 없다. 원심

분리를 이용해 부드럽고 아름다운 라인을 만드는 수술이다. 다른 주사물질과는 달리

자신의 아랫배나 엉덩이, 허벅지에 있는 자가 지방을 채취해 쓰기 때문에 부작용이

적고, 높은 생착률과 빠른 회복력을 보인다.

이 때문에 시간이 썩 많지 않고 자연스러운 시술을 원하는 환자들이 미세 지방이식을

통한 이마 지방이식을 많이 하고 있다. 파란성형외과에서 지방성형을 전문적으로

하는 민병두 원장은 “미세 지방을 통한 이마 지방이식은 본인의 지방으로 시술받기

때문에 충분한 양의 지방을 얻을 수 있다”며 “따라서 원하는 모양으로 바꿀 수

있고, 보형물 이마성형보다 안전하고 자연스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방이식도 개인의 나이, 얼굴형, 피부의 탄력 정도에 따라 주입 부위나

주입량을 달리해 조심스럽게 주입하지 않으면 안된다. 과도한 지방이식을 하면 오히려

피부가 쳐져 보이거나 인상이 못돼 보일 수 있다. 또 울퉁불퉁하거나 부자연스러운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따라서 시술 전에 성형외과 전문의와 충분히 상담해야 안전하고

자신에게 어울리는 모습이 된다.

건강생활정보팀(lifeinfo@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