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심혈관질환 가이드북’ 무료 배포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는 일반인들에게 심혈관질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조기 진단의 중요성을 알릴 목적으로 ‘심혈관질환 가이드북-심부전 바로 알기’

책자를 발간해 전국에 배포한다고 26일 밝혔다. 심부전이란 심방과 심실의 수축 또는

이완 기능에 문제가 생겨서 심장이 혈액을 적절히 보내주는 역할을 제대로 못하는

생기는 질병이다.

협심증·고혈압·부정맥·고지혈증편에 이어 5번째로 발간된

이 책자에는 심부전의 정의와 원인, 증상, 치료 방법, 그리고 심장이식의 준비와

관리 방법 등의 정보가 다양한 사례와 그림을 통해 소개돼 있다.

김효수 순환기내과 교수(대표저자)는 “심부전은 노년층이 입원하는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로 그대로 방치하면 돌연사의 위험이 높아진다” 며 “두근거림·가슴통증·어지러움

등의 증상이 있으면 조기에 검사와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책은 심부전 환자를 치료하는 전국 병의원에 무료로 배포될 예정이며,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외래에서도 구할 수 있다. 또 인터넷에서 플래쉬북 형태로 볼 수 있다.(http://ebook.imedkorea.co.kr)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