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 화장품 살 때 설명서 잘 안본다”

식약청 인식 조사 결과, 가격·기능성은 확인

우리나라 여성들은 화장품을 살 때 가격과 기능성은 대부분 확인하지만, 제품의

설명서를 읽거나 사기 전에 피부 테스트는 실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지난해 우리나라 20대

이상 여성을 대상으로 실시한 화장품 소비자 설문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화장품 관련 정보를 얻는 방법으로 20~30대는 인터넷과

TV광고, 40~60대는 판매원 설명과 TV광고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화장품을 사는 곳은 전문판매점(32.4%), 백화점(19.1%), 인터넷(10.1%), 대형마트(9.5%)

순이었다.

또한 소비자들은 화장품을 살 때 성분의 안전성(80.8%), 부작용(75.5%), 허위과장광고(68.7%)

등을 걱정하고 있었다. 특히 부작용 관련 우려는 20~30대에서, 허위과장광고는 20~40대에서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화장품을 살 때는 가격(88.9%), 기능성(78%), 제조연월일 또는 사용기한(65.9%),

사용상 주의사항(52.1%), 사용성분(39.9%) 등을 확인했다. 나이가 낮을수록 사용설명서를

확인하고, 사전 피부테스트를 실시하는 비율이 높았고, 40대 이상에서는 오래된 화장품을

잘 버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화장품 구매 관련 사용행동 관련 설문 분석결과, 화장품 사용설명서를 읽지

않고 사용하거나(51.3%) 사전에 자신의 피부에 테스트 하지 않는 경우(71.3%)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신의 피부에 맞지 않는 성분을 확인할 수 있는 전성분표시제도를

알고 있는 사람은 29.3%에 그쳤다. 연령별로는 나이가 들수록 인식 수준이 낮은 경향을

보였으며, 직장여성(34%)이 학생(25.7%)이나 전업주부(23.8%)에 비해 다소 높았다.

식약청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화장품! 바로 알고 사용하기’ 책자를

계층별(주부, 대학생 등)로 제작하고 교육 및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