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연세의료원, ‘후헬스케어’ 세운다

헬스케어 전문, 2016년까지 매출 1조원 목표

연세대학교 의료원은 KT와 정보통신기술(ICT)-의료 융합 사업 전문 합작회사인

‘후헬스케어(H∞H Healthcare)’를 설립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연세대학교 의료원에 따르면 이 회사는 2016년까지 누적매출 1조원을

목표로 4월 중 공식 출범하게 된다.

KT와 연세대학교 의료원은 헬스케어 전문회사가 설립됨으로써 국민들이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보다 저렴하게 이용하는 것과 동시에 건강보험 재정 부담 완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후헬스케어’는 개인별 체질에 따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중심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주력 사업 분야로는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개발 ▲병원 경영지원 서비스

제공 ▲e-헬스 상용화 ▲해외시장 진출 등을 꼽았다. 연세의료원 측은 이를 통해

질병 사전 예방, 언제 어디서나 가능한 만성질환자 관리 서비스 등 토털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의료원 관계자는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개발을 통해 전자진료기록부, 의료영상저장전송

등 기존 솔루션 기능은 물론 근거리통신망(NFC), 클라우드, 대용량 자료의 분석과

처리 등 신기술을 접목해 한 단계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진료 예약·접수·입원·수납·퇴원의 모든 절차를

하나의 카드 또는 기기로 가능하게 하고, 의사가 회진할 때 환자의 진료기록을 스마트

기기를 통해 자동으로 전달하고 환자의 상태나 증상 정도에 따라 달라지는 방대한

양의 임상 자료를 손쉽게 저장·분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KT와 연세대학교 의료원은 ‘후헬스케어’의 최초 자본금으로 70억 원을 투자하고

향후 사업 진행 상황에 따라 자본금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최초 자본금은 KT가

49%, 연세의료원이 51%를 투자한다. 총 5명으로 구성되는 이사회는 연세의료원에서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해 3명, KT가 최고사업책임자(CBO) 등 2명을 각각 선임할

방침이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