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듬 일으키는 곰팡이는 ‘필로바시디움’

중앙대 연구팀, 예방 체료제 개발 도움 기대

근사한 옷차림의 멋쟁이에게 어깨 부근에 비듬이라도 떨어져 있다면 좋았던 인상은

금세 사라지고 만다. 본인들도 두피 관리를 받아보고 비듬을 없애준다는 제품을 사용해

봐도 쉽게 없어지진 않는다. 그렇다고 항상 흰색 계열의 옷만 입을 수도 없으니 답답한

노릇이다. 국내 연구진이 비듬의 원인이 되는 곰팡이가 무엇인지 처음으로 밝혀냄으로써

예방 및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김원용 교수 연구팀은 피부과 김명남, 김범준

교수 등과 진행한 공동연구 결과 비듬에는 ‘필로바시디움’이라는 곰팡이가 관여한다는

사실을 처음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는 비듬의 종류를 다섯 단계로 구분한 뒤 비듬이 없는 사람과 비듬이 있는

사람의 두피를 메타지노믹스 기술을 이용해 분석하는 형태로 진행했다.

그 결과 지금까지는 비듬이 생기거나 악화되는 원인으로 알려졌던 ‘말라세치아’라는

곰팡이보다 ‘필로바시디움’이라는 곰팡이가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

김원용 교수는 “비듬환자에서 기존에 원인으로 알려졌던 말라세치아가 낮은 비율로

발견되었기 때문에 이번 연구 결과는 비듬의 예방 및 치료약을 개발하는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지난달 29일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저널(PLoS ONE)’에 실렸다.

▲메타지노믹스 기술이란?

원인을 알 수 없는 질환의 원인체를 찾는데 사용하는 기술이다. 미생물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해석하는 방법으로 현재 기술로

배양할 수 없는 미생물을 규명하는데 사용된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