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TV 보면 눈 아픈 이유 찾았다

중앙대 문남주 교수팀 연구 결과 발표

3D TV를 시청할 때 눈이 피곤해지고 어지럽거나 메스꺼운 증상을 느끼는 이유를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7일 중앙대병원에 따르면 안과 문남주 교수팀은 2011년 9월부터 4개월간 성인

30명을 대상으로 ‘3D 영상 시청시 눈 피로도와 연관되는 안과적 인자 규명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3D 영상을 볼 때는 일반 영상을 볼 때보다 눈이 피로한 증상이 급격하게

늘어났고 조절근점과 눈모임근점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절근점이란 물체가 흐려 보이기 시작하는 점을 말하는 것으로, 사물이 눈에

가까워져 수정체가 최대한 수축했을 때 망막에 정확한 초점이 맺히는 거리이며, 눈모임근점은

가까워지는 사물을 시야에서 놓치지 않고 따라갈 수 있는 눈과 사물 간의 최소 거리를

말한다.

문 교수는 “3D TV가 상황을 직접 보는 것처럼 느끼게 하는 것은 눈의 조절 능력과

눈모임 능력이 줄어들기 때문”이라며 “3D 효과에 인체가 적응하지 못해 눈의 피로가

급격하게 늘어난다”고 말했다. 또 “3D 영상을 보는 것은 눈의 조절력 저하, 눈의

모임 능력 장애, 입체 감각 장애 등의 형태로 복합적으로 작용해 눈의 피로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3D 영상을 보고 눈이 불편하거나 피로를 심하게 느끼는 경우 눈

건강에 이상이 없는지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한쪽 눈이 제 위치에 있지 않고 간혹 돌아가는 외사위가 있거나 가까운 사물을

잘 보지 못하는 노안이 있는 경우, 입체감각 인지능력이 낮아진 경우 눈의 피로도가

정상인에 비해 더 심하게 나타났다.

문 교수는 “최근 스마트폰, 태블릿 PC등 스마트 디바이스 사용자가 증가하면서

노안 발생 연령층이 낮아지고 입체감각 인지능력이 저하되는 경우가 많아 평상시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3D TV 볼 때 10가지 주의사항

1. 조명, 음향, 환기 등 최대한 편안하게 볼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2. 3D 영상은 정면에서 시청하는 것이 가장 좋다. 부득이한 경우 좌우 20도 내에서

봐야 한다. 머리를 기울이거나 누워서 보면 3D효과도 느끼지 못하고 눈의 피로만

늘어난다.

3. 화면 세로 길이의 2~6배 거리에서 시청하는 것이 좋다. 예컨대 55인치 3D TV는

 1.5~3.5m 거리에서 봐야 한다.

4. 1시간 시청 후 5~15분 휴식을 취해야 한다. 오랫동안 3D TV를 보면 안구건조증,

충혈, 통증 등이 심해질 수 있다.

5. 영상을 보다가 두통, 어지럼증, 구토, 불안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입체감을 느끼지 못하거나 물체가 이중으로 보인다면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6. 만 4세 이하 유아는 3D TV를 시청하면 안 된다. 시각, 입체감각, 뇌 인지능력이

충분히 발달하지 않은 상태에서 3D TV를 시청하는 것은 정상적인 발달을 저해할

수 있다.  

7. 소아·청소년은 빛 자극에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어 피로한 상태에서

과도한 시청은 피해야 한다.

8. 노안 등 조절 능력이 저하된 경우 시청거리를 좁히면 눈 피로가 더 심해진다.

9. 눈모임 능력, 입체감각 등이 저하된 경우 눈 피로가 더 심해질 수 있다.

10. 수면부족·과로·스트레스 등으로 신체 기능이 저하된 경우 시청을

피해야 한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