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단 맛 탐닉’ 건강엔 ‘쓴 맛’

과당 감미료, 심혈관계·당뇨 위험 높아

청소년들이 단 과일이나 음료수를 너무 많이 섭취하면 건강에 해로운 것으로 조사됐다.

과일이나 청량음료에 들어 있는 과당 감미료가 심혈관계 질환이나 당뇨병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청소년들은 단 맛을 매우 좋아하며 식품 음료수 업체들도 청소년 소비자들을 겨냥한

광고를 많이 내보내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청소년기의 지나친 ‘단 맛 탐닉’에

경고를 보내고 있다.

조지아 의과대학의 연구자들이 14~18세의 청소년 559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과당을 많이 섭취하는 것은 혈압 수치를 상승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당뇨병과

관련되는 공복 시의 혈당 수치와 인슐린 저항성(insulin resistance)의 상승으로

이어지게 된다. 인슐린 저항성은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져 세포가 포도당을

효과적으로 연소하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인슐린저항성이 높을 경우, 인체는 너무

많은 인슐린을 만들어 내고 이로 인해 고혈압이나 고지혈증은 물론 심장병·당뇨병

등까지 초래할 수 있다. 과당을 너무 많이 섭취하는 청소년들은 또한 심장혈관 속의

방어인자인 고밀도 리포 단백질(HDL)과 당대사 및 인슐린저항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아디포넥틴의 수치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과당의 다량섭취와 심혈관계 질환 간의 상관관계는 복부 비만이 있는 청소년들에게서

특히 더욱 뚜렷했다.

“성장기 청소년들에게 양질의 음식을 먹는 것과 과당 섭취 간의 균형을 잡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이번 연구의 공동 책임연구자이며 소아과 의사인 바네사

번디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양학 저널 2월호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27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