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명절…정말 듣기 싫은 말은?

기분 상하지 않게 서로 배려해야

멀리 떨어져 지내던 가족이 함께 모이는 명절은 즐거운 시간이기도 하지만, 평소

궁금한 이야기를 서로 늘어놓다 보면 의도와 달리 상처를 주는 말을 하기도 하고,

듣게도 된다. 좋은 내용이야 문제가 되지 않지만 상대의 기분을 언짢게 만드는 이야기는

오랜만에 맞는 즐거운 분위기를 망칠 수 있기 때문에 서로 조심하는 것이 좋다. 가족들이

모였을 때, 가능하면 하지 말아야 할 ‘말’, 상대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말’들을

소개한다.

▶어른이 젊은이에게 하지 말아야 하는 말

“어릴 때는 참 예뻤는데~”

‘~했는데’라는 말은 옛날에는 괜찮았는데, 지금은 좋지 않다는 뜻이다. “누구네

아들은 어떻게 했다더라”와 같이 비교하는 말도 삼가는 것이 좋다. 이처럼 사람이나

사물, 또는 개인의 과거와 비교하는 말은 상대방의 자존심에 상처를 줄 수 있다.

또 어른들은 마음을 아프게 하는 말을 곧잘 하신다. “아무개는 부모 용돈으로

OO를 봉투에 넣었다더라’와 같은 말은 그럴 형편이 안 되는 자식에게는 가슴에 못을

박는 말이 될 수 있다.

“벌써 가냐~ 고모 오면 보고가지”

이런 말은 며느리를 배려할 때 해서는 안 될 이야기다. 시누이는 사돈댁 며느리

아닌가. 사돈댁은 설에 며느리도 친정에 들러 인사하도록 배려하는데, 자기 며느리는

친정에 오는 시누이 얼굴보고 가라고 잡아두는 심사는 어른에 대한 존경심마저 흐리게

할 수 있다. 시어머니도 분명 한때 자기 시어머니의 처사에 섭섭해 했던 며느리였다.

“어느 대학 붙었니” “결혼 언제 할 거냐”

수험생, 취직을 앞둔 대학생, 노처녀, 노총각 중에는 고향에 가도 친척 어른들

뵙기가 겁이 난다는 사람도 있다. 뻔히 어느 대학에 진학하기로 결정했는지 알면서도

확인하듯 묻는 경우는 결국 비아냥거리는 것으로 들리기 때문이다. 더구나, 자기

자녀는 이름난 대학에 붙었을 경우라면 결국 자기자식 자랑하려고 늘어놓는 말머리로

오해받을 수 있다.

어른들의 잔소리는 세월이 가도 변함이 없는 단골 대사이므로 젊은이들은 잣니에

대한 ‘관심’으로 여기고 슬기롭게 들어넘기는 것이 좋다. 결혼이나 취직에 대한

언급도 마찬가지로 반응하면 된다.

▶젊은이들이 어른에게 하지 말아야 하는 말

“엄마는 몰라도 돼요”

10대, 20대 또래의 사촌이 모이는 명절. 아이들끼리 TV에 나온 연예인을 보면서

웃고 있을 때, “쟤들은 누구야?”라고 말을 던지며 끼어들었더니 돌아오는 답변이

“몰라도 돼요”라는 것이라면? 어른들은 소외감을 느끼고 상처를 받게 된다.

“아빠가 뭘 알아요?” “엄마는 몰라도 돼”라는 말들은 어른들에게 의외로 큰

상처가 되는 것이다. 부모의 관심과 질문이 다소 귀찮게 느껴져도 자기들에게 보이는

어른의 애정으로 여기고 친절하게 대답 해주도록 한다. 대답하는 데 걸리는 시간도

얼마 되지 않는다.

“어머니는 가만히 앉아 계시기만 하면 돼요”

설음식을 장만하느라 분주한 부엌에 홀로된 시어머니가 나타나면 부담스럽다.

그러나 어른의 관심을 거절하지 말자. 특히 홀로된 시부모에게 “가만히 계세요”

“편하게 계시면 다 알아서 합니다”라는 식의 말은 큰 상처가 될 수 있다.

시어머니에게는 홀로 조용히 앉아 있는 시간이 더 지루한 시간이다. 영국 런던대에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지루한 삶,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삶은 수명을 단축한다”고

한다.

“다른 부모들은 OOO 한다던데”

모든 사람들은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비교할 때 기분이 나빠진다. 부모도 다른

부모와 비교당하는 느낌의 말을 듣게 되면 상처를 입는다. 이런 말을 들었을 때 부모는

충격과 소외감을 느낄 뿐 아니라 자식을 잘못 기른 게 아닌가 후회가 밀려든다고

한다.

음력 기준으로 지난해에 감사하고, 새해에도 온 가족이 건강하고 행복하기를 빌어보는

설날 아침, 각 세대들이 만나 온화하고 배려하는 말들을 주고받을 때 돈독한 관계가

무르익을 수 있을 것이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