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과류 제왕은 호두…항산화제 함량 1위

질병 예방하고 콜레스테롤 수치 낮춰

견과류 중 항산화제가 가장 많이 들어있는 것은 호두다. 하루 7개만 먹어도 질병을

예방하고 콜레스테롤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호두의 폴리페놀 함량은 흔히 먹는

9종류의 견과류 중 가장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그 다음 순위는 브라질 넛과  피스타치오가

차지했고 캐슈넛과 헤이즐넛이 그 뒤를 이었다. 1위와의 차이는 모두 그리 크지 않았다.

연구를 수행한 미국 스크랜튼 대학의 조 빈슨 교수는 “호두는 나쁜 콜레스테롤의

생성을 차단한다”면서 “다른 견과류보다 폴리페놀 함량이 높은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견과류는 지방 함량이 많아 보이는 탓에 기피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면서

“하지만 견과류의 지방은 혈전을 만드는 포화 지방이 아니라 오로지 불포화지방산과

일포화지방산으로 구성돼 있다”고 빈슨 교수는 말했다.

그는 “견과류는 섬유질이 풍부하고 포화지방이 적으며 몸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이

많고 항상화제는 특별히 많다”면서 “특히 생호두에 포함된 항산화제는 비타민 E보다

15배 강력한 효과를 발휘한다”고 설명했다. 항산화제는 화학물질이 신체를 손상하는

것을 막아준다. 이에 비해 볶은 캐슈넛의 항산화제는 비타민E의 2배에 불과했다.

또한 땅콩 버터의 항산화제 함량은 볶은 땅콩에 비해 상당히 낮은 것으로 검사결과

나타났다

피칸에는 아연이 일일 권장량의 6배가 들어있는데 아연은 박테리아 및 바이러스와

싸우는 백혈구가 기능을 발휘하는 데 필수적이다. 브라질 넛은 셀레늄이 풍부한데

이 영양소는 세포를 보호할 뿐 아니라 특정 유형의 암의 예방해 줄 수 있다. 껍질을

벗긴 피스타치오 2개에는 바나나보다 많은 칼륨이 들어있다. 소금의 영향을 줄여

혈압을 조절해주는 성분이다. 신체의 셀레늄 수치가 높으면 쓸개암이나 전립샘암

등의 특정 암의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12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