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빨리 먹고 술 빨리 마시면 일찍 죽는다

걸음은 빨리 걷는 사람이 오래 살아

밥을 빨리 먹으면 살이 찌기 쉽다는 사실은 상식이다. 술을 빨리 마셔도 몸에는

해롭다. 그 이유는 각종 질병을 유발해 결국에는 인간의 수명을 단축하게 되기 때문이다.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행위에서 속도의 변화가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다.

최근 뉴질랜드에서 실시된 한 연구는 속도와 관련된 일상의 행위가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는 사례와 개선책을 공개했다.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22일 관련 내용을

정리해 보도했다.  

◆ 밥 빨리 먹기

미국영양학협회 저널에 실린 최근 연구에 따르면 가장 빨리 먹는 40~50세의 여성들은

천천히 먹는 사람들보다 살찌기가 더 쉽다. 실제로도 허겁지겁 먹는 경우 과체중이

될 위험은 거의 두 배나 높다. 일본 오사카 대학교 연구팀은 3000명을 대상으로 먹는

습관을 조사했는데, 음식을 빨리 먹는 남성의 84%(여성들은 두 배 정도)가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을 빨리 먹게 되면 우리의 뇌에 충분히 먹었다는 신호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게 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먼저 신경이 뇌에게 위가 차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게 되면, 위가 비어서 공복감을 전달할 때 분비되는 그렐린이라는 호르몬은 줄어들기

시작한다. 이처럼 먹기 시작한 뒤 뇌에 그만 먹으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까지 대략

20분이 걸린다. 따라서 음식을 빨리 먹으면, 위장을 너무 채우게 되고 과식하게 되는

결과를 낳는다.

음식을 게눈 감추듯 빨리 먹다보면 위산 역류를 일으킬 수 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연구팀은 690칼로리 식사를 5분 이내에 해치우게 되면 소화관에 무리를 초래해

50% 이상 위산 역류가 일어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같은 상태가 몇 달 계속되면

식도가 좁아지고, 출혈이 일어나거나 암의 전 단계 상태까지 가는 심각한 지경에

놓일 수 있다. 또한 너무 급하게 먹으면 배에 가스가 차면서 더부룩하여 불쾌함을

겪기도 한다.

어떻게 하나: 적절한 속도로 먹으려면 적어도 20분은 걸린다. 음식을 먹는 동안

어느 시점에서 얼마나 배가 찼는지 신경을 쓰도록 한다. 일어섰을 때, 배가 너무

차 있지 않고 기분이 편안하다면 충분히 먹은 것이다.

◆ 숨을 빨리 쉬기

건강한 성인은 대략 1분에 숨을 10~14회 쉰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20회 이상

쉬기도 한다. 이렇게 되면 숨이 차고 손가락과 입술 주위가 저리거나 심장이 두근거리고,

피로감에 집중하기 어려워지면서, 과민성 대장증후군 같은 증상을 불러오기도 한다.

이런 현상이 생기는 것은 코로 깊이 숨을 쉬지 않고 입으로 숨을 쉬기 때문이다.

숨을 급하게 쉬면 혈액 내 이산화탄소 수치가 낮아지고 그 결과 산소가 근육과 내장기관으로

방출되지 못하게 된다. 이 때문에 뇌에 충분한 산소가 공급되지 못하면 정신착란과

현기증을 일으킬 수도 있다.

빠른 호흡은 기본적으로 나쁜 습관인데, 흔히 스트레스가 올라가는 시기나, 등과

목에 통증이 있을 때, 정신적 충격이나 수술 후유증 때문에 생길 수 있다. 다소 지나치게

숨을 헐떡거린다고 해서 건강상 심각한 질병과 관련이 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천식이나

기관지염과 같은 폐질환의 징조로 볼 수는 있다. 이 같은 증상이 지속되면 폐에서

코까지 기도가 좁아지게 되면서 비행기 여행은 신체적으로 하기 힘들어진다.

어떻게 하나: 편하게 있을 때 자기 호흡의 회수를 센다. 그때 20회 이상 숨을

쉰다면 위험한데, 다른 증상도 느껴진다면 전문의를 찾아 폐 기능 검사와 혈액 검사를

해야 한다. 그냥 습관적으로 숨을 급하게 쉰다면 물리치료사를 만나 호흡법을 새로

배워야 한다.  

◆ 술 너무 빨리 마시기

술을 빨리 마시는 데 따른 위험은 인체가 충분히 처리해 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너무 빨리 마셔 의식을 잃을 위험이 높을 뿐 아니라 인체가 회복할 수준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하루 왕창 마시면 일단 간에 무리가 간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능력은 체격, 성별,

인종 등에 따라 모든 사람이 다르다. 대체로 사람의 간은 한 시간에 알코올 1유닛(알코올

8g)밖에 처리하지 못한다. 두 시간에 10유닛을 마신다면, 와인을 2~3잔 가득 채워

마시는 것과 마찬가지로 두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8유닛의 알코올이 남아있는 셈이다.

알코올의 독성 성분은 에탄올이다. 시간당 1유닛 이상 마시면 에탄올이 뇌에 넘치게

된다. 일반적으로 맹물이나 다른 음료를 급하게 마셔도 식도에 갑자기 물이 많이

들어가면 불편하고, 트림을 하거나 위산이 역류할 수 있다.

어떻게 하나: 술을 마시기 전에 간단한 식사를 하도록 하고, 마실 때도 천천히

흡수되는 양을 조절하면서 마셔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해진 권장량을 넘기지

않는 것이다.

◆ 천천히 걷기

사람의 걸음 빠르기는 개인의 병력, 흡연, 혈압 등과 함께 얼마나 오래 살 수

있는지를 알려준다. 미국 피츠버그 대학교 연구팀은 65세 이상 3만4000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1초당 80cm의 빠르기로 걷는 사람은 평균 수명을 누렸으며, 1초당

1m나 그 이상의 빠르기로 걸을 때 가장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밖에

나가서 빨리 걷는다고 해서 반드시 더 오래 살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걸음을 빨리

하는 것은 나이와 상관없이 실제로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걷기와 같은 하중을 견디는 운동은 뼈를 강하게 하고, 골다공증을 예방한다. 더욱이

빠르게 걷게 되면 더 많은 힘이 필요해져 신진대사를 증대시키는 근육량이 늘게 되고,

체중도 빠지게 된다. 아울러 나이든 어른들에게는 별도의 안정감을 갖게 해 넘어져

다치는 일도 방지할 수 있다.

어떻게 하나: 흥미로운 사실은 달팽이처럼 느리게 걷는 쪽이 더 많은 칼로리를

태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같은 거리를 가면서 느리게 걸어 더 많은 에너지를

쓰는 것은 효율적이지 못하다. 걷기나 달리기의 건강상 이점은 칼로리를 태우는 것

이상으로,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압을 낮춰준다. 최대의 효과를 노린다면 가진 힘의

50~70%로 걸을 때인데, 함께 걷는 사람과 대화를 할 수 있는 정도면 된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