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가 화내도 상처받지 않는 비결 있다

“나한테 화난 게 아냐, 뭔 일이 있나 보군”

상사나 동료가 당신에게 화를 낸다. 그 때 당신은 생각한다. “흐음, 뭔가 좋지

않은 일이 있었나 보군. 나 때문에 저러는 건 아냐.”  스스로에게 이런 말을

들려주면 상대방의 분노 때문에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상대방의 화가 자신을 향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이런 전략은 인지행동 요법에서

흔히 쓰인다. 예컨대 화내는 사람을 보면서 “오늘 애견을 잃어버렸거나 좋지 않은

소 식을 들었나 보군. 근데 나한테 화풀이 하는 거야”하고 스스로에게 들려주는

것이다.

미국 스탠포드대 연구팀은 이처럼 타인의 감정을 재평가하는 방법의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두 종류의 실험을 했다.

첫 실험에서는 참가자들에게 화난 사람의 얼굴 사진을 보여줬다. 이를 본 참가자들은

마음이 상했다. 연구팀은 일부 참가자에게 “그 사람에게 뭔가 안 좋은 일이 있었다고

생각하라”고 말했다. 그 뒤에 다시 같은 사진을 보자 마음이 덜 상했다. 또 다른

참가자들에게는 화난 얼굴 때문에 생겨난 자신의 감정을 느껴보라고 했다. 그 뒤

같은 사진을 보았을 때 이들 참가자는 여전히 마음이 상했다.

두 번 째 실험에서는 참가자들의 뇌가 어떤 활동을 보이는지를 측정했다. 그 결과

타인의 화를 위와 같은 방식으로 재평가하면 그 사람의 화난 얼굴 때문에 생겨난

부정적 감정이 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젠스 블리처트 교수는 “이 현상은 뇌에서 감정적 정보와 재평가

정보가 경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감정적 정보는 뇌의 뒤쪽에서

앞쪽으로 퍼져나가면서 처리되고 재평가 판단은 뇌의 앞쪽에서 생겨나 뒤쪽으로 퍼져나간다”고

말했다.

그는 “훈련을 통해 재평가 능력을 갖춘 사람이 자신의 상사가 기분이 나쁠 때가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면, 회의에 들어가기 전에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다”면서

”이런 사람은 상사가 소리를 지르며 화를 내도 아무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심리 과학(Psychological Science)’ 저널 이번 호에 실릴 예정이며

 헬스데이 뉴스가 19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