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심장, 남성보다 스트레스에 7배 취약

‘스트레스 유발성 심근증’ 환자 7배 많아   

배우자가 죽는다거나 연인과 결별하는 등의 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사람은 스트레스

유발성 심근증(stress induced cardiomyopathy)에 걸릴 위험이 크다. 그런데 여성이

이 증세를 일으킬 위험이 남성의 7배 이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만큼 스트레스에

취약하다는 것이다.

증상은 가슴이 쥐어짜는 듯이 아프거나 ‘쎄한 느낌’이 들고 숨쉬기가 힘들며

속이 메스껍고 토할 것 같다는 것이다. 심장 근육이나 세포가 죽는 심근경색의 전형적인

증세다. 심장 근육에 영양과 산소를 공급하는 혈관이 피떡 같은 것으로 막힌 것이

일반적 원인이다. 하지만 검사해보면 혈관은 멀쩡하다. 감정적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은 심장이 심근경색 증세를 보인 것이다. 대개는 몇주일 내에 정상으로 회복되지만

심할 경우 폐에 물이 차거나 심장기능이 이상을 일으키거나 맥박이 잘 뛰지 않기도

한다.  

미국 아칸사스 대학의 애브히섹 디쉬무크 박사는 종합병원 1000곳에 관한 연방

데이터베이스를  조사했다. 그 결과 2007년 발생한 환자 6227명 중 남성은 671명

뿐이라는 점을 알아냈다. 고혈압이나 흡연 등 심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타 요소의

영향을 배제하고 분석한 결과 여성이 남성보다 이 증세를 일으킬 위험이 7.5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55세 이하의 여성은 같은 연령대의 남성보다 이 위험이 9.5배 높았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아브히람 프라사드 박사는 “원인은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호르몬의 영향이라는 이론도 있다. 디쉬무크 박사는 “남성은 여성보다 심장에

아드레날린 수용체가 더 많아서 스트레스에 더 잘 대처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런 환자 10명 중 한 명은 나중에 재발 증상을 보인다. 그리고 심장마비는 겨울에

자주 일어나는 데 비해 이 증세는 여름에 더 자주 일어난다.

1990년 일본에서 처음 발견된 이 증세는 문어잡는 항아리의 이름을 따서 타코츠보(Takotsubo)

심근증이라고도 불린다. 심장 아래쪽의 심실만 수축해서 꼭대기가 부풀어오른 것처럼

보이는 것이 항아리 비슷한 모양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02년 증례가 처음

보고됐다. 아시아인이 주로 걸리는 것으로 생각됐으나 최근 서구인에게서도 많이

발견되고 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16일 미국 심장협회 회의에서 발표됐으며 17일 CBS뉴스 등이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