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태 병협 명예회장, IHF 차기 회장 인준

2013년 11월부터 2년간 회장직 수행

김광태 대한병원협회 명예회장은 9일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 아틀란티스호텔에서

열린 제37차 IHF(세계병원연맹) 정기총회에서 최종 인준을 받아 오는 2013년부터

2년간 IHF 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김 IHF 차기회장은 지난 6월 8일 홍콩에서 열린 IHF 회장 선거에서 당선됐으나

이사회에서 차기회장을 선출하고 정기총회에서 최종 인준하는 방식에 따라 이날 정기총회에서

차기회장으로 공식 인준된 것이다. IHF는 이날 총회에서 김 차기회장의 인준과 함께

미국 토마스 돌란(Dr. Thomas Dolan) 회장의 취임식을 가졌다.

김 IHF 차기회장은 지난 IHF 운영위원회에서 압둘 살람 알마다니 아랍에미레이트(UAE)

병원협회장을 13대5로 누르고 차기회장에 당선됐다. 이에 따라 9일 IHF 정기총회의

인준을 거쳐 2013년 11월부터 2년간 회장직을 맡게 되는데, 한국인이 IHF 회장으로

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차기회장은 “IHF를 더욱 강력하고 재정적으로 안정된 조직을 만들 것”이라며

“전문가 지원 풀을 만들어 회원국들이 요구하는 연구를 수행하고 의료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상철 대한병원협회 회장은 “김광태 명예회장의 최종 인준이 마무리되어 그

누구보다도 기쁘다. 이번 회장 당선을 통해 국내병원계의 세계적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김 차기회장의 IHF 회장 인준을 축하했다.

또한 병원협회는 “김 명예회장의 IHF 회장 인준을 계기로 해외환자 유치와 의료산업화

정책 추진에 큰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난 2002년부터 2년간 대한병원협회장을 지낸 김 당선자는 2008∼2009년 아시아병원연맹(AHF)

회장을 지냈으며 지난 2007년에는 IHF 총회 및 학술대회 조직위원장을 맡아 성공적으로

행사를 수행했다.

한편 병원협회는 운영위원회에 앞서 지난 6월 6일 홍콩 르네상스 하버뷰호텔에서

세계 각국의 운영위원들을 초청해 ‘대한병원협회 창립 52주년 기념 만찬’을 열어

김 당선자의 IHF 회장 당선을 위한 지원활동을 대대적으로 펼친 바 있다.

세계병원연맹(IHF)은?

IHF는 지난 1947년 출범한 세계 최고 권위의 비영리, 비정부 병원단체로 100여

개국이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그동안 회원국 간 정보 및 지식 그리고 경험을 통해

세계 병원산업 발전을 이끌어 왔다. 사무국은 프랑스에 있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