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세포치료 국제 컨퍼런스 개최

서울대병원, 11월 1일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세포치료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제5회 세포치료 국제 컨퍼런스”(The

Fif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ell Therapy)”가 서울대학교병원 혁신형 세포치료

연구중심병원 사업단 (사업단장 박영배 교수)의 주최로 오는 11월 1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세포치료, 임상시험 연구자 및 정부 부처, 제약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세포치료에 관한 최근 연구동향 및 지식을 공유하고, 관련분야의

정책을 분석, 진단하여 향후 연구 및 임상적용 방향에 대한 해법을 모색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서울대학교병원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세포치료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서울대학교 김 빛내리 교수, 미국 University of Washington의

Charles E Murry 교수, Cassian Yee 교수, Stanford University의 Seung K Kim 교수,

일본 Keio University의 Keiichi Fukuda 교수가 연사로 초청되어 세포치료의 최신지견을

발표하는 기조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또한, ‘Reprogramming and Stem Cell Therapy’,

‘Cancer Immune Cell Therapy’, ’Cell Therapy for Diabetes’, 및 ‘Cell Therapy

in Orthopedics’의 주제발표를 통해 각 분야에서의 최근 연구 현황 및 성과를 정리하고

향후 연구 방향을 제시하는 토론의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혁신형 세포치료 연구중심병원 사업단 홈페이지 (www.celltherapy.re.kr)를

통하여 사전 등록을 하면 된다.

세포치료법은 기존의 약물치료법이나 외과적 시술의 한계를 넘어 질병을 근본적으로

치료한다는 완전한 개념의 치료 의학으로서, 21세기 각광받는 재생의학의 주요 분야로

지금도 이에 대한 연구가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퇴행성질환의 수위를

차지하는 퇴행성관절염, 심혈관 질환, 암 그리고 당뇨병은 고령인구의 증가 및 비만인구의

증가로 앞으로도 발병률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며, 이들 질병에 적용될

세포치료법은 21세기 한국의 차세대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혁신형 세포치료 연구중심병원 사업단장 박영배 교수(서울대학교병원 내과)는

“인간의 질병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세포치료 연구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의

장을 열고, 치열한 경쟁이 진행되고 있는 세계 시장에서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본 국제 컨퍼런스를 마련했다”며 “금번 행사를 계기로 지속적인 발전 방안을 모색하여

연구개발 성과를 거두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 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의 생명과학분야의 첨단 연구 지원으로 2006년 12월부터 2011년까지

총 5년간 295억 원의 사업비로 운영되는 서울대학교병원 혁신형 연구중심병원 사업단은

국가중앙병원으로서 연구중심병원의 성공적 모델을 제시하고 보건의료기술 개발 분야에서의

클러스터링을 활성화시키기 위하여 연구사업을 수행, 운영하고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