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품은 과열된 뇌 식히는 과정”

미 연구진, 160명 연구결과 입증

하품은 따분하거나 피로할 때 인체가 내는 신호일 뿐 아니라, 과열된 뇌를 식히는

작용도 한다는 사실이 사람 대상의 연구에서 밝혀졌다.

미국 프리스턴 대학교 생태학 및 진화생물학과의 앤드류 갤럽 박사 팀은 여름과

겨울에 사람들이 하품하는 횟수를 조사했더니 일반적인 상상과는 달리 여름보다 겨울에

훨씬 더 하품을 많이 한다는 ‘하품 나오지 않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애리조나 주 턴손의 성인 160명을 대상으로 여름과 겨울로 나눠 얼마나

많이 하품하는지를 조사해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애리조나 카우보이’란 노래도

있듯, 애리조나 는 사막과 더위로 유명한 지역. 여름 기온은 체온과 비슷하거나 더

높기 일쑤다.

갤럽 박사에 따르면 “바깥온도가 체온보다 더 뜨거우면 뇌가 뜨거워졌을 때 피난처가

되지 못한다”면서 “반면 바깥이 서늘할 때 하품은 바깥과 체온의 공기를 교환하면서

뇌의 열을 냉각시키는 작용을 한다”고 말했다.

갤럽 박사는 동물을 대상으로 하품이 뇌 온도에 따라 촉발된다는 ‘체온조절생리학’과

관련한 여러 실험을 했다.

특히 미국 빙엄튼 대학교에서 연구 중일 때 앵무새를 대상으로 △점점 올라가는

온도 △계속 높은 온도 △에어컨으로 적절하게 유지되는 온도 등 세 가지 환경에

노출시켜 놓고 하품 빈도를 측정했다.

앵무새는 첫 번째 환경, 즉 온도가 올라가는 상황에서 다른 상황보다 두 배 이상으로

많은 하품을 했다. 올라가는 실내 온도에 따라 올라가는 뇌 온도를 낮추기 위해 하품을

많이 하게 된다는 해석이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이러한 가설이 사람에게도 적용된다는 것을 밝힌 것.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진화신경과학 프런티어’ 최신호에 게재됐고 미국과학협회의 논문소개 웹사이트

유러컬러트에 소개됐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