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만큼 병원 자주 가면? 스트레스!

업무 강도 높으면 면역체계에 나쁜 영향

직장에서 받는 업무 스트레스가 사람들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도 그렇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업무 스트레스 강도가 센 직업에 종사하는 직장인들이 병원을 더 자주 방문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의 공동 저자인 메스바 샤라프 박사는 2000~2008년에 캐나다 국민건강조사에 응답한 직장인 2만 9110명의 자료를 바탕으로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 △중간 정도 직업 △낮은 직업으로 나누고 그들의 병원방문 횟수를 추적한 결과 스트레스가 높은 직업의 직장인들이 스트레스가 덜 한 직업의 직장인보다 일반의는 26%, 전문의는 27% 더 자주 만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가 중간 정도인 직업의 직장인들 중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의사를 더 자주 만났는데 그 이유는 남성과 여성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능력에서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샤라프 박사는 “병원 진료가 잦은 것은 스트레스가 사람의 면역체계에 나쁜 영향을 줘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졌다는 증거”라며 “여러 연구에서 스트레스가 요통, 대장암, 전염성 질병, 심장장애, 두통과 당뇨 등과 관련이 있다고 밝혀졌다”고 말했다.

그는 스트레스 강도가 센 직업의 직장인들이 의사를 자주 찾는 이유로 “직장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로 흡연, 약물 남용, 과도한 음주처럼 건강에 나쁜 수단을 선택하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식생활 대신 기름지고 단 음식 소비를 많이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비엠시 퍼블릭 헬스(BMC Public Health)’에 최근 게재됐으며 미국 LA타임스 등이 26일 보도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