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이혼 후, 여자 결혼 후 많이 살찐다

나이 많을수록 체중 변화도 더 심해

남자는 이혼 직후에, 여자는 결혼 직후에 상대적으로 몸무게가 더 많이 불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결혼과 이혼이 성인

남녀의 체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성인 남녀 1만 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체중을 약 22년(1986~2008)

동안 추적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대상자의 나이는 1986년 기준으로 22~29세였다.

연구팀은 이들이 결혼한 직후 2년과 이혼을 경험한 이후 2년 동안의 몸무게를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남녀 모두 결혼과 이혼을 하면 평균적으로 체중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은 결혼을 하면 9kg 이상 몸무게가 확 불어나는 확률이 미혼 여성에 비해

46%가량 높았다. 반면 남성들은 체중이 불어나도 3~9kg 정도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남자에게는 이혼이 체중 증가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 남자들은 이혼을 하면 2년

동안 9kg 이상 체중이 불어날 확률이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남자에 비해 63%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결혼 후 여자들이 살이 많이 찌는 것은 여자들이 상대적으로 더 바빠지기

때문”이라고 추정한다. 남자에 비해 여자들은 결혼을 하면 직장일에 가사노동이

더해져 운동을 할 시간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반면 남자는 건강을 챙겨주는 배우자가

생긴 덕에 상대적으로 ‘뚱보’가 될 확률이 낮아진다는 게 연구팀의 견해다.

이혼 이후 남자의 체중이 더 많이 늘어나는 것도 같은 관점에서 해석이 가능하다.

평소 건강을 챙겨주는 아내가 사라지면서 체중을 관리하기가 어려워진 남성이 살이

찌기 쉽다는 것이다.

특이한 점은 남자건 여자건 간에 나이가 많을수록 이혼과 결혼이 체중 변화에

더 큰 영향을 준다는 사실이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결혼과 이혼이 삶의 패턴을 바꾸는

데 더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뜻한다.

이번 연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 사회학회(American Sociological

Association)’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 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와

미국 방송 MSNBC 등이 22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