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물질, 그것이 알고 싶다

– 제32회 「암정복 포럼」 개최 –

□ 보건복지부(장관 진수희)는 발암성이 제기되는 물질에 대해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에 ‘발암성 심의위원회’를

구성·운영할 예정이라고 8월 19일 밝혔다.

□ 이 위원회는 지난 5월 31일 국제암연구소(IARC :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의 발표로 이슈가 된 ‘전자파 노출과 발암성 논란’에 대한

후속조치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다.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휴대전화 사용 시 노출되는

무선주파수 전자기장(Radiofrequency Electromagnetic Fields)을 암가능성 물질(Group

2B)*로 분류하였다고 발표하였다.

   * Group 2B는 ‘발암가능성이 있는 물질(possibly carcinogenic)’로

소금에 절인 야채(Pickled vegetables), 커피(방광암) 등이 동일한 그룹에 속한다.

 ○ 이에 보건복지부는 명확한 발암 관련성에 대한 조사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나,

인과관계 규명 전이라도 소아청소년에 대해서 불필요한 휴대전화 사용을 자제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

     * 6월 9일자 ‘소아청소년 휴대전화 사용 자제하세요!’

보도자료

□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는 ‘발암성 심의위원회’의 구성 계획을 8월 1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되는 제32회 암정복포럼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 암정복포럼은 암예방·진단·치료의 중요한 이슈에 대해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공개적인 논의의 장으로 ’07. 2월부터 국가암연구사업의 일환으로

개최중이다.

□ ‘발암물질 노출 평가와 관리를 위한 대응 방안’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발암물질 관리의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한 후 발암물질 노출 대응을 위한 제언과

토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 ‘발암물질 관리의 현황 및 문제점’(좌장: 조수헌 교수, 서울대의대)

분석을 위해 발암물질 분류‧관리의 국내‧외 현황을 알아보고, ‘전자파 노출과 발암성

논란’이 시사하는 바에 대한 발표가 이어진다.

○ ‘발암물질 노출 및 관리의 향후 전망’(좌장: 이영성 교수, 국립암센터 암역학관리연구부장)을

위해서는 발암물질 노출평가, 국내 발암물질 노출관련 정책 현황과 향후 과제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 보건복지부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발암물질에 대한 검증된 정보를 구축하고

발암 인과관계 규명을 위한 연구 지원 및 관계 부처·유관기관과의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포럼 진행 일정 1부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