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5분만 운동해도 사망률 14%↓

수명도 3년 연장…최소한의 운동도 효과 커

대부분의 의사들은 건강한 생활을 위해 하루에 30분, 한주 150분의 시간을 운동에 할애할 것을 권한다. 그러나 바쁜 현대인의 생활을 감안해 볼 때, 매일 15분만 운동해도 사망률이 14% 낮아지고 3년 더 오래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만 국립보건연구소 치팡웬 연구팀은 41만6175명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에서 하는 운동의 정도를 △운동을 전혀 하지 않음 △낮은 강도 △중간 강도 △높은 강도 △매우 높은 강도로 매기면서 8년 이상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하루 15분(일주일 90분) 정도 신체 활동이 포함된 적당한 운동을 한 집단은 전혀 운동을 하지 않은 집단에 비해 사망률은 14%, 암으로 인한 사망은 10%, 심혈관질환 발생은 20%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명은 3년 연장되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미국인의 3분의 1은 일주일에 150분 정도 운동을 하지만 대만·일본·중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인은 대부분 앉아있는 시간이 많다면서 15분 정도 최소한의 운동만 해도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번 연구에 대해 아닐 니감 캐나다 몬트리얼 심장연구소 의사는 “바쁜 생활에서 하루 15분을 할애해 운동을 하면 개인이 맞닥뜨릴 수 있는 사망의 위험성을 사실상 줄일 수 있는 아주 간단하고 쉬운 방법이다”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란셋(Lancet)’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으며 미국 방송 Fox뉴스, LA타임즈, 건강정보 사이트 웹MD 등이 16일 보도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