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신호 측정하는 ‘전자 피부’ 나온다

우표 크기에 센서, 무선안테나까지 갖춰

스티커처럼 피부에 붙여 체온, 뇌파, 심장박동 등을 측정할 수 있는 초소형 전자회로가

개발됐다고 BBC 뉴스 등이 12일 보도했다. 전자공학의 세계를 영원히 변화시킬 획기적인

발명이라고 한다.

미국 일리노이대 연구팀이 개발한 이 장치는 전자회로를 인조고무 성분이 감싸고

있는 샌드위치 형태다. 가로 2cm, 세로 1cm, 두께 37μm에 불과한데다  늘어나고

휘고 비틀려도 손상을 입지 않는다. 이 ‘표피 전자시스템’이란 이름의 이 장치엔

생체신호 측정 센서, 발광 다이오드, 트랜지스터, 무선 안테나, 태양열 전지까지

집어넣어 작동시킬 수 있다. 우표 크기에 머리카락보다 얇은데다  물만 묻히면

간단히 아무 곳의 피부에나 붙일 수 있다. 이를 통해 근육의 움직임, 심장의 박동,

뇌파의 변화 등을 기존의 대형 의료장치와 다름없이 측정해 무선전송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시스템은 생체 신호 측정 외에도 장애인용 의료기기나 게임에 활용될 수 있다.

목에 붙이면 간단한 단어를 발음할 때 일어나는 근육의 움직임을 읽을 수 있기 때문에

이동식 휠체어나 육성으로 작동하는 게임에도 쓰일 수 있다.

다만 신호를 전송할 수 있는 거리가 몇 cm에 불과한데다 피부에 트러블을 일으키지

않고 붙어있는 시간이 24시간에 불과해 아직은 개선이 필요하다.

일리노이대 재료공학과의 존 로저스 교수는“이 기술은 전자공학과 생물학 사이의

구분을 허물어뜨리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우리의 목표는 사용자의 눈에 보이지

않는 전자 피부를 개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사이언스

12일자에 실렸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