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식 다이어트, 수명 15년 ↑

네덜란드, 12만명 조사결과

“얼마나 오래 살겠다고 그렇게 유난을 떠냐?”운동 열심히 하고 기름진 음식

피하는 사람들이 한 번쯤 들어봤음직한 이야기다. ‘그렇게 피곤하게 사느니 수명

좀 짧아져도 먹고 싶은 것 마음껏 먹겠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도 적지 않다. 하지만

생활습관을 바꿀 경우 수명이 10년 이상 늘어난다면 생각이 달라질지도 모른다.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 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생활 및 식습관이 사람의 수명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적절한 운동을 병행하면서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할 경우 남자는 8.5년, 여자는 15년 이상 더 살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는 1986년의 생활 습관 기록이 남아있는 12만 명 남녀 노인(55~69세)의

수명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건강한 생활 습관의 기준은 △담배를 안 피우는지

△하루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지 △비만인지 아닌지 △지중해식 식단으로 식사를

했는지 등 네 가지를 사용했다. 네 가지 기준을 지킨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훨씬 오래 살았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지중해식 식단이란 지중해 연안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주로 먹는 음식을 말한다.

이들 지역 주민들의 식단은 신선한 과일과 채소 50%, 단백질(생선, 콩) 25%, 지방(생선,

올리브) 25%로 구성된다. 포화지방이나 설탕의 섭취는 거의 없다. 이 때문에 과일,

채소, 콩, 올리브유, 생선, 와인 등으로 꾸려진 식단을 보통 ‘지중해식 식단’이라고

부른다.

연구를 주도한 반 덴 브란트 교수는 “똑같은 생활습관을 가지고도 남녀의 수명이

다르게 나타나는 이유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면서 “남녀 호르몬의 역할 차이 때문일

것이라고 추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 임상 영양학 학술지(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실렸으며 CBS뉴스 온라인판과 미국 의학뉴스

사이트인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3일 보도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