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 마라토너 ‘비킬라 아베베’

김화성의 종횡무진 육상이야기 ⑥

“한국에 두 번째 온다. 6.25전쟁 때 1년 동안 에티오피아대대 대대장경호병(상등병)으로

참전했었다. 마침 이번 대회가 9.28수복을 기념하는 대회라고 들었는데 그래서 더욱

감회가 깊다. 이번 대회는 신발을 신고 뛸 것이다. 2년 뒤에 있을 멕시코올림픽에서

반드시 우승, 올림픽 3회 연속 제패를 하고 싶다. 그 뒤엔 후배들을 위해 은퇴한

뒤 코치생활을 할 것이다. 고지대인 멕시코올림픽에선 어렵겠지만 다른 곳에서라면

2시간5분대까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1966년 10월26일 ‘맨발의 마라토너’ 비킬라 아베베(1932~1973)가 서울에 왔다.

코밑수염에 깡마른 체격(174cm 58kg). 흰 와이셔츠에 붉은 줄무늬 넥타이 차림. 녹두색

스웨터에 쥐색 싱글을 받쳐 입었다. 서른넷의 중년나이. 그는 시종 무뚝뚝했다. 그러나

자신감이 철철 넘쳤다.

그는 동아일보가 주최한 9.28수복기념국제마라톤대회에 초청선수로 참가했다.

호주의 크라크, 미국의 히킨스, 일본의 2시간15분대 두 선수(寺澤, 君原) 등 또 다른

초청선수들도 만만치 않았다.

10월28일 아베베는 코스답사를 하면서 20km를 1시간5분에 달렸다. 컨디션은 괜찮아

보였다. 그러나 아무래도 시차부담이 있는 듯 몸이 무거웠다. 레이스는 10월30일

낮 12시에 펼쳐졌다. 날씨는 약간 더웠다. 섭씨 16도에 습도 75%, 초속 1~1.5m의

남서풍. 인천 올림포스호텔 앞을 출발해 서울을 향해 국도를 따라 달렸다.

레이스는 싱겁게 끝났다. 일본선수들과 선두권을 형성하며 달리던 아베베는 15km지점에서

치고나갔다. 일본선수들은 필사적으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20km지점부터는

아베베의 완전독주였다. 2시간17분4초 우승. 2위 일본선수(寺澤,2시간19분35초)와는

2분31초 차. 4위 한국의 김봉래(2시간24분57초)보다는 무려 7분53초나 빨랐다.

아베베는 “항상 우승했기 때문에 우승에 대한 소감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목표가 11분대 돌파였으나 25km지점에서 왼쪽발목을 삔 데다 발에 물집까지 생겨

한때 레이스를 포기할까 생각도 했다”고 덧붙였다.     

공교롭게도 아베베의 공식대회 우승은 동아일보가 주최한 그 대회가 마지막이었다.

그는 1968년 멕시코올림픽마라톤 레이스 도중(17km지점) 다리가 부러져 포기했다.

그리고 그 뒤로 다시는 달릴 수 없었다.

아베베는 1956년 에티오피아 전국군인마라톤에서 첫 출전 우승하며 혜성과 같이

등장했다. 스물넷의 씩씩한 군인. 그는 원래 소치는 목동이었다. 해발 3000m 고지대

초원에서 소를 몰면서 자연스럽게 심장과 다리근육을 키웠던 것이다.

그는 생애 15번 공식대회에 참가해 12번 우승(2번 기권)했다. 63년 보스턴마라톤

5위가 유일하게 우승하지 못한 대회였다. 전성기인 64년(3회), 65년(1회), 66년(2회)엔

참가만 하면 모두 우승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66년 10월30일 동아일보주최 9.28수복기념국제마라톤대회에서

우승한 뒤 내리막세가 뚜렷했다. 67년 참가대회에서 사상 첫 기권을 하더니, 68년

멕시코올림픽에서도 도중에 레이스를 접었다.

아베베 신화는 누가 뭐래도 1960년 로마올림픽에서 탄생했다. 그는 맨발로 달려

우승했다. 결승선을 끊고도 “아직 20km는 더 달릴 수 있다”고 큰소리쳤다. 그는

그때까지 마라톤 풀코스를 단 2번밖에 완주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2시간15분17초

세계최고기록을 세우면서 아프리카인 최초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더구나 이탈리아는 그의 조국 에티오피아를 빼앗았던 나라였다. 1935년 파시스트

무솔리니가 침공해 1941년까지 6년 동안 무단 점령했던 것이다. 세계 언론은 그의

로마올림픽 우승을 상징적으로 묘사했다.

“에티오피아를 점령하기 위해서는 모든 이탈리아군이 필요했지만, 로마를 점령하는

데는 단 한명의 에티오피아군(아베베는 당시 하사관신분)으로 가능했다.”       

아베베도 “나는 다만 달릴 뿐이다. 나는 내 조국 에티오피아가 항상 단호하고

영웅적으로 시련을 이겨냈다는 사실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었다”며 이탈리아의 에티오피아침공

사실을 떠올렸다.  

아베베는 왜 맨발로 달렸을까. 당시 에티오피아올림픽대표팀 후원사는 독일의

아디다스였다. 당연히 선수들에게 신발이 지급됐다. 아베베는 선수단에 막판에 합류했다.

신발여분은 있었지만 발에 맞는 게 하나도 없었다. 차라리 맨발로 뛰는 게 나았다.

마침 아베베는 연습 때 거의 맨발로 달렸던 참이었다.  

아베베가 로마올림픽에서 돌아오는 날, 에티오피아 하일레셀라시에 황제는 40여리를

마중 나와 그를 맞았다.

“축하하오. 당신은 황제인 나보다 열배 백배 우리 에티오피아 이름을 만방에

떨쳤소! 장하오!” 황제는 왕관을 벗어 아베베 머리 위에 씌워줬다.

아베베신화는 1964년 도쿄올림픽에서도 계속됐다. 누구도 그의 우승을 예상하지

못했다. 올림픽 5주일 전에 맹장수술을 하는 바람에 그는 우승후보에서 일찌감치

밀려나 있었다. 9월16일 맹장수술을 받았고 9월27일 훈련을 재개했다. 그리고 10월21일

우승했다.

이번엔 맨발이 아닌 아식스 신발을 신고 달렸다. 2시간12분12초 세계최고기록.

올림픽 2회 연속 우승이자 2회 연속 세계최고기록 올림픽우승이었다. 하지만 시상대에서

에티오피아국기는 올라갔지만 국가는 일본국가인 기미가요가 연주됐다. 도쿄올림픽조직위가

“에티오피아국가를 모른다”며 개최국인 일본 국가를 연주한 것이다. 참으로 소가

웃을 일이었다.

“적은 67명의 다른 선수들이 아니라 바로 나 자신이었다. 나는 그 싸움에서 이긴

것이다. 나는 남들과 경쟁하여 이긴다는 생각보다 내 고통을 이긴다는 생각으로 달린다.

고통과 괴로움에 지지 않고 마지막까지 달렸을 때 승리가 찾아왔다.”

69년 2월 아베베가 쓰러졌다. 훈련을 마친 뒤, 황제가 하사한 폭스바겐을 몰고

가다가 빗길에 교통사고가 난 것이다. 목이 부러지고 척추가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하지만 아베베는 절망하지 않았다. 그는 1970년 노르웨이 25km 휠체어 눈썰매크로스컨트리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10km레이스에선 특별상도 받았다. 장애인올림픽 양궁과 탁구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내 다리로는 더 달릴 수 없지만 나에겐 두 팔이 있다.”며

의지를 불 태웠다.

아베베는 1973년 41세 나이에 뇌종양으로 숨졌다. 그리고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의

성 요셉 공동묘지에 묻혔다. 무덤 좌우엔 그의 올림픽우승골인장면을 묘사한 두 개의

동상이 서 있다. 한쪽은 로마올림픽 때의 맨발의 아베베, 또 다른 쪽은 운동화를

신고 결승선에 들어오는 도쿄올림픽 골인장면.  

짧지만 굵직한 삶. 그의 무덤 안내문엔 ‘영웅, 여기에 묻혀있다’고 적혀있다.

그렇다. 그는 에티오피아 사람들의 영웅이었고, 아프리카사람들의 영웅이었고, 전

인류의 영웅이었다. 진정 인간승리의 주인공이었다.   

마라톤 인간의 한계는 어디까지?

하일레 게브르셀라시에(에티오피아)가 마침내 2시간4분대 벽을 깨뜨렸다. 게브르셀라시에는

2008년 9월28일 베를린마라톤에서 2시간3분59초로 세계최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2007년 베를린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세계기록(2시간4분26초)을 27초 앞당기며 3년

연속 우승한 것이다. 그는 100m를 평균 17.63초의 속도로 달렸다. 10초에 평균 56.7m를

달린 셈이다.

마라톤 인간한계는 어디까지일까? 과연 2시간 벽도 깨질 것인가? 세계마라톤은

1908년 미국의 존 하예스의 2시간55분18초가 공식기록으로 집계된 이래 올해로 103년째이다.

103년 동안 50분52초가 빨라졌다.

1988년 4월 2시간7분벽이 깨진 뒤(에티오피아 벨라이네 딘사모, 2시간6분50초)

11년6개월 만에 2시간 6분벽이 깨졌고(99년10월 모로코 할리드 하누치,2시간5분42초),

2시간5분벽이 무너진 것은 그보다 훨씬 짧은 4년만(2003년 9월 케냐 폴 터갓 2시간4분55초)이다.

갈수록 ‘가상의 벽’ 깨지는 시간이 짧아지고 있다.

2시간3분벽은 언제 깨질까? 게브르셀라시에는  “난 2시간3분대까진

뛸 수 있다는 느낌이 든다. 특히 베를린에서 그렇게 뛸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한다. 아마 그럴 것이다. 적어도 2시간 3분벽 아니 2분벽은 머지않아 그에 의해

깨질 가능성이 크다. 게브르셀라시에는 2007년 1월 미국 피닉스 하프마라톤에서 58분55초의

세계 최고기록을 세웠다. 만약 똑같은 스피드를 유지할 수 있다면 풀코스를 1시간57분50초에

끊는다는 계산이다.

스포츠 생리학자들은 ‘2시간 벽은 깨지겠지만 1시간55분때까지 근접하진 못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미국 켄터키주립대 존 크릴교수팀은 날씨, 코스, 러닝화

등 최적의 조건으로 시뮬레이션할 경우 마라톤 풀코스 한계기록이 1시간57분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1시간57분에 풀코스를 뛰려면 100m를 16초63에 달려야한다.

게브르셀라시에는 19세 때부터 29세까지 세계 중장거리(1500, 3000, 5000, 10000m)를

휩쓸었다. 10년 동안 크로스컨트리, 5000m, 1000m에서 24번의 세계기록을 작성했다.

그리고 29세인 2002년에야 비로소 런던마라톤 대회에서 처음 풀코스 마라톤을

뛰었다. 그는 데뷔 이래 단 한번도 2시간6분대 이후로 벗어난 적이 없다. 그만큼

스피드가 빠르다는 이야기다.

게브르셀라시에의 달리기 발자취

◇중장거리

 ▼1992년 19세 세계주니어육상선수권 5000,10000m 우승

 ▼1993년 20세 독일 슈투트가르트세계선수권 10000m 우승

 ▼1995년 22세 스웨덴 예테보리세계선수권 10000m 우승

 ▼1996년 23세  애틀랜타올림픽 10000m 우승

 ▼1997년 24세 그리스 아테네세계선수권 10000m 우승

 ▼1999년 26세 스페인 세비야세계선수권 10000m 우승

 ▼1999년 26세 일본 마에바시 세계실내육상선수권 1500, 3000m 우승

 ▼2000년 27세 시드니올림픽 10000m 우승

 ▼2003년 30세 영국 버밍엄 세계실내육상선수권 3,000m 우승

 ▼2004년 31세 아테네올림픽 10000m 5위

 ▼2008년 35세 베이징올림픽 10000m 6위

 

◇마라톤

 ▼2002년 29세 런던마라톤 데뷔전 할리드 하누치(미국) 폴 터갓(케냐)에

이어 3위(2시간6분35초)

 ▼2005년 32세 암스테르담 마라톤 2시간6분20초 시즌 최고기록 우승

 ▼2006년 33세 베를린마라톤 2시간5분56초 시즌최고기록 우승

 ▼2006년 33세 후쿠오카 마라톤 2시간6분52초 우승

 ▼2007년 34세 뉴욕 시티 하프마라톤 59분24초 우승

 ▼2008년 35세 리스본하프마라톤대회까지 하프마라톤 출전 전 대회우승(9차례)

 ▼2007년 34세 베를린마라톤 2시간4분26초 세계최고기록 우승

 ▼2008년 두바이마라톤 2시간4분53초 우승

 ▼2008년 35세 베를린마라톤 2시간3분59초 세계최고기록 우승

게브르셀라시에는 에티오피아 아셀라(해발 2430m)에서 태어났다. 걸음마를 시작할

때부터 산과 들로 뛰어 다녔다. 학교도 왼손에 책보를 꽉 쥐고 바람같이 달려갔다가,

바람같이 돌아왔다. 통학버스 같은 것은 아예 처음부터 없었다. 집과 학교의 거리는

정확히 10km 거리. 그의 심장은 기관차엔진처럼 튼튼했고, 그의 두 다리는 무쇠처럼

단단했다.

1992년 19세의 나이에 세계주니어선수권 대회 500m, 10000m를 석권하며 세계무대에

얼굴을 내밀었다. 하지만 그에겐 새삼스러울 것도 없었다. 다르다면 트랙 위를 달린다는

것 뿐, 날마다 학교 오가는 것과 똑 같았다. 오히려 왼손에 책보가 없어 허전했다.

뭔가 가슴 한쪽에 구멍이 뻥 뚫린 것 같았다.

그래서 트랙에서도 왼 손은 늘 책보를 쥔 폼으로 달렸다. 사람들은 왜 왼손을

구부정하게 늘어뜨린 폼으로 달리느냐며 수군댔다. 하지만 남이 뭐라던 그건 알바

아니었다.

스무 살 때인 1993년부터 95,97,99년까지  세계선수권 10000m  4회

연속우승. 96애틀랜타, 2000시드니올림픽 10000m 우승. 크로스컨트리, 5000m, 1000m에서

24번 세계기록 작성. 그 앞엔 거칠 것이 없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