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가 몸에 좋아요” 황당한 광고들

스탠퍼드 의대, 어처구니없는 옛 광고 포스터 공개

“의사들은 우리 담배만 피웁니다.”

“날씬해지려면 담배 피우세요.”

담배회사들이 이런 문구로 광고를 한다면 사람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그런데 황당하기 짝이 없어 보이는 이런 광고가 실제 과거에는 비일비재하게 있었다.

미국 스탠퍼드 의과대학은 22일 미국 담배회사들이 사용한 옛 광고 포스터들을 모아

인터넷 홈페이지(http://lane.stanford.edu/tobacco/index.html)에 공개했다.

이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의사들을 광고 모델로 앞세운 것이다. 노동자와

서민, 군인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아 ‘2차 대전 병사들의 친구’라는 별칭을 얻었던

카멜은 “많은 의사들이 다른 담배보다 카멜을 더 피웁니다”라는 카피를 앞세워

수십 종의 포스터를 제작했다.

또 담배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황당한 주장도 있었다. 1950년대 카멜과 쌍벽을

이뤘던 담배 브랜드 럭키 스트라이크는 토스트 방식(담뱃잎에 열을 가해 구운 뒤

제작하는 방법)으로 만든 자사의 제품이 목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담배 브랜드 비세로이는 치과 의사를 앞세워 “의사로서 비세로이를 권한다”는

카피의 포스터를 제작했다.

이외에 “신혼여행 때는 반드시 담배를 챙겨가라”는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

“살을 빼고 싶으면 담배를 피우라”는 미모의 여성, “정신 건강을 위해서는 흡연이

도움이 된다”는 유명인사 등 지금 보면 어이없는 포스터들이 과거에는 일상적으로

제작됐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