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날이 낀 한 주, 사망 위험도 높다

심장병·교통사고·약물 남용 등으로 숨질 위험 높아

두둑한 월급봉투만큼이나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일이 또 있을까. 하지만 월급으로

은행 잔고가 늘어난 그 ‘행복한 한 주’가 의학적으로 가장 조심해야 할 기간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인디애나주 노트르담 대학의 윌리엄 에반스 교수는 월급날과 사망 비율의

관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다른 주에 비해 월급을 받은 주의 일반인 사망률이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 달마다 정기적으로 돈을 받는 군인, 연금 생활자, 펀드 배당금

수령자, 직장인 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월급을 받은 그 주의 사망률이

다른 주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군인 등 상대적으로 젊은 계층은

월급날 당일 사망률이 유난히 높게 나왔다.

사망의 주요 원인은 심장병, 교통사고를 포함한 각종 사고, 약물 남용 등 세 가지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은행 계좌가 두둑해질수록 사람들이 과음을

하거나 여행을 떠나는 등 사고의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또 마약 중독이 만연해 있는 미국의 특성상 월급이 마약을 살 수 있는 ‘실탄’ 역할을

한다는 점도 사망률을 높이는 한 원인으로 지목됐다.

에반스 교수는 “월급 주간의 높은 사망률은 특정 직업군이 아니라 모든 조사

대상 그룹에서 나타난 공통된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공공경제학 저널(Journal of Public Economics)에 실렸으며 MSNBC

뉴스 온라인판이 1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