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빼려면 콩나물보다는 채소-과일

식이섬유 중에서도 수용성이 뱃살과는 천적

늘어진 뱃살을 빼기 위해서는 나물보다는 채소나 과일을 더 많이 먹는 것이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웨이크 포레스트 대학교 뱁티스트 메디컬 센터(Wake Forest University Baptist

Medical Center)의 크리스틴 헤어스톤 박사는 식이 섬유 섭취와 내장 지방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식이섬유 중에서도 수용성 식이섬유를 많이 섭취하는 것이 뱃살을 빼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밝혀냈다.

식이섬유란 과일과 채소, 나물 등 식물성 음식에 많이 들어있는 다당류 탄수화물의

일종이다. 다당류는 단당류에 비해 단 맛도 거의 없고 소화 기관에 흡수도 잘 되지

않아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 중에서도 수용성 식이섬유는 물에 녹아 젤리처럼 변하는 물질을 말한다. 사과,

바나나, 키위 등 과일과 양상추, 오이, 당근, 무 등 채소, 다시마와 김 등 해조류에

많이 들어있다. 반면 불용성 식이섬유는 물에 녹지 않는 성질을 가지고 있으며 콩나물

등 한국인이 많이 먹는 나물류에 풍부하게 들어 있다.

이번 연구는 1114명을 대상으로 수용성 식이섬유를 하루 10g 이상 섭취할 경우

뱃살이 얼마나 줄어드는지를 관찰하는 방식이었다. 수용성 식이섬유를 꾸준히 먹은

사람들은 5년 동안 내장지방이 3.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벼운 운동을 병행하면

같은 기간 내장 지방이 7.4%까지 감소했다.

10g의 수용성 식이섬유를 섭취하려면 작은 사과 두 알,

완두콩 한 컵, 강낭콩 반 컵을 먹으면 된다. 가벼운 운동이란 일주일에

2~4회, 한번에 30분 정도 하는 것을 말한다.

헤어스톤 박사는 “식이섬유는 모두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지만 특히 수용성 식이섬유의

다이어트 효과가 크다”며 “수용성 식이섬유를 많이 먹으면 다이어트는 물론 고혈압과

당뇨병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학술저널 ‘비만(Obesity)에 소개됐으며 미국 과학 논문 소개 사이트인

유레칼러트와 과학 뉴스 사이트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27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