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음식’, 좋은 점도 있다?

맥주, 초콜릿…나쁜 음식의 대표도 장점 많아

맥주, 땅콩버터, 초콜릿…. 이런 저런 이유로 몸에 나쁘다고 알려져 있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하지만 이들은 어떻게 섭취하느냐에 따라 건강에 도움이 되는 보양식이

될 수 있다. 최근 FOX뉴스와 CBS 방송 등은 몸이 해롭다고만 알려진 이들 음식의

긍정적인 점을 소개했다.

▽ 맥주

한 번에 6, 7잔씩 취하도록 마시는 것은 당연히 좋지 않다. 그러나 적당한 양의

맥주는 몸에 나쁘지 않다. 맥주에 들어 있는 폴리페놀은 항암 효과가 있다. 또 맥주에는

항산화제 성분이 있기 때문에 심장병이나 당뇨병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하루에 한

병 정도의 맥주는 몸에 이로울 수 있다. 다만 두 병을 마시면 건강 효과가 떨어지고

세 병 째부터는 몸에 나쁜 영향이 시작된다는 것을 기억하자.  

▽ 땅콩버터

미국인들이 즐겨 먹는 땅콩버터는 칼로리가 높아 비만의 주범으로 지목된다. 땅콩버터의

칼로리가 높은 것은 사실이다. 특히 땅콩은 지방의 함유량이 많다. 하지만 땅콩에

들어있는 지방은 몸에 나쁜 콜레스테롤을 없애는 역할을 하는 단일불포화지방산(mono-unsaturated)이다.

단일불포화지방산은 심장병 위험을 낮추는 효과도 있다.  

▽ 초콜릿

초콜릿이 몸에 좋지 않은 것은 그 안에 들어있는 많은 양의 설탕 때문이다. 설탕과

우유 성분을 뺀 다크 초콜릿은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된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다크

초콜릿은 심장병 개선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혈액 순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 계란 

계란에 콜레스테롤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많이

있는 것은 아니다. 큰 계란 한 개에는 약 185mg의 콜레스테롤이 있다. 이는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하루 최대 권고치에 가까운 수치이기는 하다. 하지만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다. 또 계란 노른자 속의 레시틴은 몸 안에서 콜레스테롤

흡수를 방해하기도 한다. 게다가 계란을 먹으면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침 식사로 계란을 먹는 것은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음식을 먹는 것보다

체중 조절에 좋은 효과를 준다.

▽ 소금

소금은 고혈압과 심장병에 좋지 않다고 알려져 왔다. 하지만 최근 연구 결과 소금과

이들 질병의 관련성은 생각만큼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소금에 포함돼 있는

나트륨은 영양소의 이동과 근육 수축 등 몸에서 중요한 기능을 한다. 이 때문에 보디빌더들이

몸을 만들기 위해 소금을 전혀 섭취하지 않는 것은 건강을 위한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

미국 심장협회는 하루에 6g 이하의 소금을 섭취할 것을 권하고 있다. 따라서 좋아하는

음식에 소금을 조금 뿌리는 것은 건강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