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암, 품위있는 죽음 보장돼야”

환자, 전문의, 일반인 한 목소리

한국의 암환자, 암환자 가족, 암전문의 및 일반인들 모두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중단하고 적극적으로 암 환자의 통증을 조절하는 것에 찬성한다는 연구결과가 ‘캐나다의사협회지(Canadian

Medical Association Journal)’에 발표됐다.

국립암센터 윤영호 박사팀은 센터를 포함한 17개 병원에서 암환자 1,242명, 암환자

가족 1,289명, 암전문의 303명, 일반인 1,006명을 대상으로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

소극적 안락사, 적극적 안락사, 적극적인 통증 조절, 의사의 도움을 받는 자살 등

5가지 사항에 대한 태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은 암환자 89.9%, 암환자 가족87.1%, 암전문의

94.0%, 일반인 89.8%가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소극적인 안락사에 해당되는 식물인간의

연명치료중단에 대해서는 암환자 76.0%, 암환자 가족 70.3%, 일반인 74.9%가 찬성한

반면  암전문의는 60.8%만 찬성했다.

적극적인 안락사와 의사보조자살에 대해서는 암환자와 일반인은 절반 정도가,

환자 가족은 40%미만, 암전문의는 10%미만이 찬성했다.

고소득 계층은 무의미한 연명치료와 적극적인 통증조절에 대해 더 찬성비율이

높았고 고연령층, 남자, 무종교, 저학력 계층은 적극적인 안락사와 의사보조자살에

대해서 더 찬성하는 태도를 보였다.

윤 박사는 “미국, 네덜란드 캐나다 등의 적극적 안락사및  의사보조자살

지지율은 60-90%에 이르는 데 비해 우리나라의 그것은 약 50%에 불과하다”며 “환자의

자율성과 개인주의가 강한 유럽이나 북미는 안락사를 잘 받아들이는 반면 의사결정

과정이 가부장적이고 가족을 중시하는 아시아에서는 그렇지 못한 것으로 이해된다”고

설명했다.

윤 박사는 이어 “영국, 캐나다, 미국 등과 예에 따라, 품위 있는 죽음을 보장하기

위한 국가적 차원의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