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이상 68%, 만성폐쇄성폐질환

최선의 예방 및 치료법은 ‘금연’

흡연율이 줄어들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도 줄어들고 50세 이상 3명 중

2명이 COPD 환자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COPD는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불렸지만

지난해 한국표준질병 및 사인분류가 개정되면서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06~2010년 심사 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COPD 환자는

2006년 65만8000명에서 2010년 60만9000명으로 약 5만명이 줄었으며 연평균 1.8%씩

감소했다.

이는 흡연율이 줄어든 덕분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06년 성인 흡연율은 24.6%에서 2010년 20.7%로 줄었다.

COPD 환자의 남녀 비율은 2010년 기준으로 남성 52.4%, 여성 47.6%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70대, 60대, 50대 순으로 많았으며 전체의 67.7%가 50세 이상이었다.

폐를 구성하는 기관지와 허파꽈리에 문제가 생기면 △폐기종△만성기관지염 △기관지천식이

생기기 쉽다. 이 중 폐기종과 만성기관지염을 아우를 수 있는 병명이 COPD이다.  

심평원은 “COPD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흡연”이라며 “흡연자가 금연을 해도

폐활량과 이미 파괴된 폐조직은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조기에 금연을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