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된 스트레스, 치매 위험 높인다

독일 연구, 쥐 실험 신경세포 손상 확인

스트레스를 계속 받으면 신경세포 내 단백질 변형으로 알츠하이머(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뮌헨 주 막스플랑크연구소 오스본 알메이라 박사는 쥐에게 스트레스 상황을

계속 만들어 뇌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가 높아진 쥐의

뇌 속 신경세포 안에 있는 P-tau라는 단백질이 변화하는 것을 알게 됐다. 인지기능을

담당하는 이 단백질이 과인산화 과정을 거쳐 덩어리로 뭉쳐지자 신경세포가 괴사했다.

특히 학습과 기억을 담당하는 해마 속 신경세포와 인지 기능을 담당하는 뇌전두엽

피질의 신경세포에 손상이 깊었다. 이는 곧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떨어뜨려 알츠하이머의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알메이라 박사는 “알츠하이머가 생기는 원인 중 10% 정도가 유전적 요인으로

알려 져 있다”며 “나머지 90%는 아직 이유를 정확히 모르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스트레스를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로 지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동 연구를 한 포르투칼 미뉴대학교 연구진은 이를테면 쥐를 하루 한 시간씩

한 달간 아주 붐비는 장소나 기차역처럼 시끄러운 곳에 놓아두는 등 방법으로 실험

쥐에 스트레스를 가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과학저널(Journal of Neuroscience)’에 소개되었으며 미국논문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25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