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장양수 교수,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수상

대한의사협회와 한독약품은 제12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수상자로 연세의료원

심장내과 장양수 교수를 선정했다. 13일 서울 홍제동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시상식을

열고 상금 3000만원을 수여한다.

‘에밀 폰 베링’은 1901년 제1회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현대 예방의학의

개척자로 불린다.  대한의사협회는 10년 이상 의학연구에 종사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의학연구 저서 또는 학술지에 발표된 연구 논문들을 심사, 3년마다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장 교수는 ‘아디포넥틴 농도: 유전체 전장 연관성 분석’에 대한 논문을 ‘미국인간유전학저널(American

Journal of Human Genetics)’에 발표했다.

장교수는 국내관상동맥 질환 중재시술의 권위자다. 1982년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1991년 연세의대 의학박사를 취득했고 현재 연세의료원 심장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