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 최인근 교수, ‘최신해 학술상’ 수상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정신과 최인근 교수가 지난 14일 서울 홍제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정기총회에서 ‘최신해 학술상’을 수상했다.

최신해 학술상은 우리나라 최초의 정신병원인 청량리정신병원을 설립한 최신해

박사가 1989년 제정한 상으로 신경정신의학 발전에 공헌한 의료인에게 수여한다.

최 교수는 신경정신의학의 발전과 후학의 연구 및 교육에 공헌한 점과 한국 알코올

의존 환자의 유전적 특성을 밝힌 논문이 한국인으로는 처음 미국정신의학회 교과서에

인용돼 우리나라 정신의학의 연구 업적을 해외에 알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최 교수는 한국중독정신의학회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아시아태평양 알코올 및 중독

연구학회(APSAAR) 회장과 대한생물정신의학회 편집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