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레날리도마이드’ 약 처방 주의

악성 종양 발생률 더 높게 나와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다발성골수종 치료약 성분인 ‘레날리도마이드’ 약 처방에

주의를 요하는 안전성 서한을 배포했다고 12일 밝혔다. 다발성골수종은 골수에서

항체를 생산하는 백혈구의 한 종류인 형질세포(Plasma Cell)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하는

혈액암이다.

식약청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레날리도마이드 약 임상시험 결과 급성골수성백혈병

등의 악성 종양 발생 가능성이 나타나 의료 전문가 및 환자를 위한 안전성 정보를

발표했다”며 “국내 의약 전문가 및 소비자도 처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FDA는 임상시험에서 레날리도마이드 약을 먹은 사람들이 이를 먹지 않은 사람들보다

악성 종양 발생률이 더 높게 나타난 결과를 참고해 환자는 의료진의 지시에 따라

약을 복용할 것을 권고했으며, 안전성에 대한 평가결과에 따라 추가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식약청은 “우리나라에서는 새로운 악성종양 발생과 관련한 부작용 보고 사례는

없다”며 “의사 약사는 레날리도마이드 약을 처방하거나, 투약, 복약 지도를 신중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시판되고 있는 레날리도마이드 약은 세엘진의 ‘레블리미드캡슐’ 5mg, 10mg,

15mg, 25mg 등 4개 품목이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