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뉴스]하이힐 고집, 엄지-검지 발가락 엇갈릴 수도

힐은 일주일에 3회, 편안한 신발과 번갈아

여성들에게 날씬하고 탄력 있는 각선미를 돋보이게 하는 최고의 일등공신은 단연 하이힐이다. 하지만 하이힐은 발 건강을 해치는 원인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매년 발이 기형적으로 변형되는 여성 환자들이 늘고 있다.

거리에서는 너나없이 많은 여성들이 형형색색의 하이힐을 신고 한껏 멋을 뽐낸다. 하지만 멋만 좇으면 안된다. 오랜 시간 하이힐을 신게 되면 발의 변형이 올 수 있다.

30대의 이 여성은 최근 엄지발가락이 발 안쪽으로 휘는 무지외반증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 중이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최우진 교수는 무지외반증에 대해 “외관상 발의 모양이 바깥쪽으로 돌아간 것도 큰 문제지만 환자들은 심한 통증 때문에 아주 고통스러워한다”며 “만약 돌출부위나 굳은살이 박힌 부위에 상처가 생겨 감염이 되면 걸을 때마다 발 안쪽과 바닥에 심한 통증이 가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엄지발가락과 발등의 각도가 30도 이상 벌어질 경우 엄지발가락과 두 번째 발가락이 서로 교차하거나 관절이 제 위치를 이탈하는 탈구로도 이어질 수 있다.

이와 같은 무지외반증 환자는 2009년 4만명을 넘어섰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무지외반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지난 5년간 77%나 증가했다. 성별로는 2009년 기준 여성 환자가 3만6000명으로 남성보다 7배 많았다.

무지외반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발이 편한 신발을 신어야 한다.
최 교수는 “최대한 발이 편한 신발을 신고, 부득이하게 굽이 높거나 볼이 뾰족한 힐을 신어야 한다면 가능한 한 신는 시간을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이힐은 일주일에 3일 이내로 신는 횟수를 줄이고, 편한 신발과 번갈아 신는다. 또 귀가한 후에는 족욕이나 발 마사지를 해야 한다. 그래야 발의 피로를 풀고 발의 변형을 막을 수 있다.

김성준 기자 joonrepo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