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바티스, 직원 대상 ‘콧바람 신바람 캠페인’ 실시

한국노바티스주식회사(대표이사 피터 야거, 이하 한국노바티스)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콧바람 신바람 캠페인’을 통해 직원들의 코 건강관리에 나섰다.

이번 캠페인은 황사 등으로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쉬운 환절기를 맞아 직원들에게

코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이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여 직원들의 건강증진을

도모하고자 마련되었다.

이에 한국노바티스는 서울 본사 휴게실을 숲으로 꾸미고, 멘톨향이 나는 아로마

오일과 향초를 통해 휴게실을 방문하는 직원들에게 ‘도심 속의 상쾌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코 막힘 예방 및 해소를 위해 직장 혹은 실생활에서 적용 가능한

생활수칙을 교육했다.

뿐만 아니라 캠페인의 일환으로 ‘코-워크(Co-Work)’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코-워크(Co-Work)’는

‘함께 일한다’는 사전적 의미 외에 코가 제 기능을 다하고, 코 건강관리를 통해

업무 효율을 높이며, 동료의 코 건강을 챙겨준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한국노바티스는 ‘코-워크(Co-Work)’ 프로그램을 통해 평소 비염이나 코 막힘

등으로 불편을 겪는 직원들에게 코 건강을 위한 멘톨향 아로마 오일을 증정한다.

한국노바티스 일반의약품사업부 김미연 브랜드매니저는 “코 막힘 증상을 방치하게

되면 기억력 및 집중력이 떨어지게 되어 직장인의 업무 효율성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며 “직원 대상의 ‘콧바람 신바람 캠페인’을 통해 직원들에게 코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기 위해 이와 같은 캠페인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날 캠페인에 참여한 재경부 이승준 과장은 “평소 코 막힘이 잦은데 불편하다는

생각은 했어도, 코 막힘이 숙면을 방해해 피로를 누적시키고 집중력을 떨어트리는

등 업무 효율성에 악영향을 준다는 사실은 알지 못했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코 건강관리의 필요성을 알게 되었고, 코 막힘을 해소하는 생활 속의 유용한 팁 등의

정보를 많이 얻을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노바티스의 대표적인 코 막힘 완화제 오트리빈은 코에 직접 뿌리는 스프레이

형태로 알레르기성 비염, 부비동염, 감기 등으로 인한 코 막힘을 분무 2분 이내 신속하게

해결해준다. 또한 1회 적용으로 약효가 최장 12시간 지속되며, 경구용 제제와 비교해

졸음 증상 등의 전신 부작용의 우려가 적다.

오트리빈은 세계적인 일반의약품 컨설팅 기업 니콜라스 홀의 2009년 소비자 조사결과,

‘비강분무제(Nasal Spray, 코 스프레이) 부문’에서 ‘전세계 판매 1위’를 차지했으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비강분무제 브랜드’로도 선정된 바 있다.

이 자료는 한국노바티스주식회사가 21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