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외제약, 관절염 치료제 3상시험 완료

‘악템라’ 2012년 출시 목표

JW중외제약(대표 이경하)은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로 사용되는 바이오 항체치료제

‘악템라’의 3상 임상시험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JW중외제약은 이달 중 식품의약품안전청에

3상 임상시험 결과를 보고하고 2012년 ‘악템라’를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악템라’는 일본 쥬가이제약이 개발한 신약으로 JW중외제약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한 후 임상시험을 진행해 왔다.

‘악템라’는 항체-항원 반응을 통해 몸 안에서 관절염을 유발하는 단백질인 인터루킨-6를

차단하는 오리지널 항체의약품이다. 2009년 10월부터 100여명의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서울대병원 한양대병원 등 국내 주요 대형병원에서 실시된 임상시험

결과 개선효과를 보였다.

특히 기존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로 치료효과가 없었던 환자들에게 악템라를

투여했을 때 61%의 환자가 20% 이상 증상이 개선됐다.

JW중외제약은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항체의약품 시장은 매년 50%

이상 고속성장하고 있지만 다국적 제약사가 독점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신약이

약효도 좋기 때문에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시장규모는 2009년 기준 약 21조여 원에 이르고

있으며 애보트의 엔브렐, 화이자의 휴미라가 대표적인 치료제이며 이들 모두 바이오

오리지널 의약품이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