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관성 유산, 단백질 검사로 알아낸다

강남차병원, ITI-H4 단백질 발견

혈액 속의 단백질을 검사해 습관적으로 유산을 하는 환자를 가려낼 수 있게 됐다.

강남차병원 통합줄기세포치료연구소 백광현 교수팀은 습관성 유산에 관여하는

단백질 ‘ITI-H4’(Inter-alpha trypsin inhibitor-heavy chain 4)를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진은 습관성 유산 환자 29명과 정상 여성 28명의 혈액검사를 통해 단백질의

성분과 특성, 양 등을 분석한 결과 65% 이상의 습관성 유산 환자에게서 짧은 형태의

ITI-H4 단백질만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여성 불임의 가장 큰 이유로 지목돼 왔던 원인 불명 습관성 유산에

작용하는 원인을 밝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습관성 유산은 임신 초기 20주 이전에 3번 또는 그 이상 연속적으로 유산되는

여성 불임의 가장 큰 원인 중에 하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체 임신부의 15%에 해당하는 여성들이

유산을 경험하며, 그 중 3명 중 1명은 습관성 유산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습관성 유산은 50% 이상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뚜렷한 예방법이나 치료법이 없는

상황이다.

백광현 교수는 “습관성 유산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발견함으로써 습관성 유산의

예방과 치료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앞으로 혈액검사만으로 습관성 유산을

미리 진단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불임치료에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의 ‘불임 및 생식의학 유전체 연구사업’ 프로젝트 중 하나로 이루어진

이번 연구는 최근 미국 생식의학회 및 유럽 산부인과학회에서도 발표 되었으며 분자바이오시스템(Molecular

BioSystems) 저널에 논문이 게재됐다.

백 교수팀은 현재 혈액검사만으로 습관성 유산을 밝혀 낼 수 있는 진단 키트를

개발 중에 있으며 국내 특허를 출원해 놓고 있다.

유희종 기자 june3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