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헬스케어, 글로벌 시장 타깃으로

GE헬스케어코리아(대표이사 로랭 로티발)는 오늘 한국에서 개발 및 생산 예정인

산부인과 전용 프리미엄급 입체 초음파기기인 볼루손 S시리즈(Voluson S Series)를

공개했다.

1984년 한국 시장에 처음 진출한 GE헬스케어는 1992년 경기도 성남시에 초음파

연구생산 기지를 설립한 이래 지금까지 총 6만대가 넘는 초음파 기기를 개발, 생산해왔고,

이 중 95%는 전 세계 100여 개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오늘 소개된 볼루손 S시리즈는 기존의 산부인과 전용 초음파 기기인 볼루손 시리즈의

새로운 라인으로 한국에서 개발, 생산하여 국내시장에 이어 전세계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볼루손 S시리즈는 의료진들을 도와 검사시간 단축을 통해 의료비용을 감소시키고,

실시간 3차원 입체영상으로 난임, 여성암, 자궁 기형 및 태아 기형 진단에 탁월한

성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되는 등 의료품질 개선에도 효과가 예상되어, 의료 품질,

가격, 접근성 등 당면한 의료문제를 개선해 더 많은 사람에게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헬씨메지네이션 인증 제품이기도 하다.

또한 볼루손 시리즈는 전세계에서 매년 1만5000대 이상 꾸준히 판매되고 있으며,

볼루손을 활용한 검사 결과를 토대로 연간 천여편 이상의 논문이 발표되는 등 여성의학

분야에서 그 기술력은 널리 인정받고 있다.

GE헬스케어코리아의 로랭 로티발(Laurent Rotival) 사장은, “한국은 최신 인프라와

수준 높은 엔지니어링 인력, 선진적 의료기술 등을 모두 갖추었을 뿐만 아니라, 선두적인

의료기관을 보유하여, 헬스케어 시장의 매력도와 연구생산기지로서의 조건 모두 매우

이상적이다”라며, “성남의 GE 초음파 연구생산기지는 우수한 국내 연구 인력과

뛰어난 제품 및 기술력을 갖춘 협력업체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으로 높은 생산성과

세계적인 수준의 품질을 자랑한다”며, “이번 신제품 볼루손 S시리즈는 이러한 한국팀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프리미엄급 기능에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시장에 선보일 수 있게

되었고, 앞으로도 헬씨메지네이션을 구현할 수 있는 제품들을 한국에서 개발, 생산하여

글로벌 시장에 내놓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 자료는 GE 헬스케어 코리아가 15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