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에서 심장수술 받은 케냐 어린이들 퇴원

복합심장기형을 치료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케냐어린이 쉐드락(3세, 남)과 페이스(10세,

여)가 무사히 수술을 마치고 7일 퇴원했다.

이들은 세브란스병원의 ‘Global Severance, Global Charity’ 사업을 통해 지난

2월 9일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에 입원했으며 소아심장과 최재영 교수에게 검사와

진료를 받고 심혈관외과 박영환 교수에게 수술을 받았다.

박영환 교수는 “심장기형이 있는 경우는 성장할수록 수술에 어려움이 많지만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라고 말했다.

한편, 쉐드락과 페이스는 퇴원 전 놀이동산을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으며

세브란스병원은 환송회를 갖고 두 어린이의 퇴원을 축하했다.

이 자료는 연세의료원이 7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