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케익, 비 위생업체 95개 적발

유통기한 들쭉날쭉, 제조일자 미표시 등

성탄절이나 연말연시 선물용 케익에 유통기한을 표시하지 않고 냉동 보관하다

팔 때 비로소 들쭉날쭉 유통기한을 표시하거나 위생관리가 안된 환경에서 케익을

만들어온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22일 케익 식품제조가공업체 등 3,592개소를 점검한 결과

95개 업체, 97건을 적발해 관할관청에 행정처분 하도록 요청했다.

주요 위반사항으로는△유통기한과 제조일자 등 미표시 등 4건 △유통기한 멋대로

연장 1건 △유통기한 지난 원료 보관 및 사용 18건 △위생 취급기준 위반 32건 △종사자

건강진단 미실시 18건 등이다.

적발된 업체 중 ‘대원케이크’는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날짜를 연장해 표시했다.

‘케익타르트’는 제조일자, 유통기한, 원재료 등을 표시하지 않고 판매했다. ‘금강산베이커리’와

‘징코식품’은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고 제품을 생산 판매했다. ‘알리세’와 ‘보네스빼’는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