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민감하면 고혈압-느긋하면 비만

심박율-혈압 변화 없어도 비만과 우울증 겪어

스트레스에 예민하면 당장에 고혈압이나 동맥경화를 겪게 되지만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에서도 낙천적인 사람들은 결국 비만이나 우울증 같은 건강상 고민을 안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버밍엄대학교 도우 캐롤 교수팀은 건강한 사람 1300여명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하고 심박률과 혈압변화를 살핀 뒤 그들의 건강기록 자료를 분석했다.

스트레스 테스트에서 예민하게 반응하는 사람들은 고혈압과 죽상동맥경화 위험이

높았다. 반면 강도 높은 스트레스에도 불구하고 당장 심박률과 혈압 변화가 크지

않았던 사람들은 스트레스에 예민한 사람보다 5년 후 우울증과 비만이 더 많았다.

스트레스에 예민한 사람들이 잘 겪는 죽상동맥경화증은 혈관의 가장 안쪽을 덮고

있는 내막에 콜레스테롤이 쌓이고 세포가 증식해 혈관이 좁아지는 질환이다. 반면

스트레스 요인에 별로 민감하지 않지만 지속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은 사람은 면역체계가

약해지고 결국 비만이나 우울증을 겪을 위험이 컸다.

캐롤 교수는 “이 연구결과가 느긋한 성격인 사람 모두에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며

“하지만 혈압이 정상보다 낮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불안과 우울증 위험이 높다는

이전 연구결과에 비추어 색다른 결과”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생물 심리학(Biological Psychology)’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웹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최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