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사람 치질-백내장 수술 가장 많다

갑상선-척추 수술 4년 새 50%이상 증가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받는 수술은 치질과 백내장 수술이며 최근 4년 사이

갑상선-척추-무릎관절 수술은 5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2009년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진료비

지급 자료를 분석해 발간한 ‘2009년 주요수술 통계’에 따르면 백내장수술, 관상동맥우회술,

뇌종양수술, 위절제술, 치질수술, 갑상선수술 등 33개의 주요수술을 받은 환자는

2006년 123만8000명에서 2009년 145만8000명으로 18% 증가했다.

이 가운데 치질수술이 27만200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백내장수술이 26만9000명으로

그 다음이었다. 또 제왕절개수술 15만5000명, 일반척추수술 14만명, 맹장수술 10만6000명

순으로 많았다.

특히 갑상선, 척추, 무릎관절 수술을 받은 환자는 4년 사이 각각 50% 이상 증가했다.

갑상선 수술 환자는 2006년 2만2905명에서 2009년 3만8412명으로 68% 증가했다. 척추수술

환자는 2006년 9만292명에서 2009년 13만9761명으로 55%, 무릎관절수술은 2006년

2만9385명에서 4만3360명으로 54% 늘었다.

연령대별로 받는 수술은 크게 달랐다. 9세 이하의 어린이는 편도를 잘라내는 편도절제술,

10대는 맹장수술, 20~30대는 제왕절개 수술, 40~50대는 치질수술, 60대 이상은 백내장

수술이 가장 많았다.

‘2009년 주요수술 통계’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www.nhic.or.kr) 통계자료실에

공개됐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