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독감, 방치하면 천식 위험 높다

美 연구, 어린 쥐 실험...알레르기 위험 밝혀

어릴 때 독감 등 감기 바이러스는 빨리 손을 써야 자라서 천식과 같은 알레르기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의과대학교 데일 우메쓰 교수팀은 어린 쥐를 인플루엔자A 바이러스에

감염되게 한 뒤 관찰한 결과 이 쥐들이 성장했을 때 천식과 같은 알레르기 질환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면역력이 있는 ‘킬러T세포(NKT cell)’를 가진 어린 쥐는 어른이 된 뒤에도

알레르기 질환에 잘 걸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킬러T세포란 면역체계를 담당하는 림프세포 중 하나로 바이러스 감염을 받은 자기의

세포나 암세포를 파괴하고 죽이는 역할을 한다.

연구진은 “어릴 때 바이러스에 감염된 뒤 빨리 치료받지 않은 쥐는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기는데 이것이 나중에까지 영향을 준다”며 “이는 인간에게도 적용 가능한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감기에 걸린 어린이는 빨리 치료해야 자란 뒤에도 건강한 삶을 보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임상조사저널(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에 소개되었으며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14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