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바람기, 집안 내림 있다?

도파민 분비 많을수록 스릴있는 성생활 즐겨

이 여자 저 여자에 관심이 많고 실제 바람기가 많은 사람은 특별한 유전자를 가졌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욕주립대학교 진화인류학자 저스틴 가르시아 교수팀은 180명의 젊은 남녀를

대상으로 그들의 고유한 DNA와 이성을 대할 때의 태도의 상관관계를 살펴봤다. 조사

대상 중에 자기 연인을 속이고 다른 파트너와 바람을 피운 경험이 2배로 많은 그룹이

4명 중 1명 꼴 이었는데 이들은 대부분 ‘도파민수용체 D4(DRD4)’라는 유전자를

갖고 있었다.

DRD4 유전자가 있는 사람은 도파민 분비가 많았는데 이런 사람일수록 하룻밤 즐기기와

같은 책임 없는 성행위를 즐겼다. 도파민은 유희와 보상에 관련된 것으로 도박이나

음주를 할 때 나오는 화학물질이다.

연구진은 “이런 유전자를 가진 사람이 나타내는 성향을 도파민 ‘러시(rush)’라

부르는데 보통 사람보다 더 은밀한 관계를 갖는 등 스릴을 좋아했다”며 “하지만

이 유전자가 있다고 모두 바람둥이로 몰아세우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저널(PLos ONE)’에 실렸으며 미국건강웹진

헬스데이,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3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