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근교수 수술법 향방, 정부 논의 본격화

심평원, 3일 카바수술 실무위원회 개최

정부가 3일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의 ‘카바(CARVAR, 종합적 대동맥

근부 및 판막성형술)’수술법에 대해 실무위원회를 열고 카바 수술 후 병원에 오지

않아 추적 관찰할 수 없었던 44명의 사례 분석에 들어가면서 수술법 향방 결정 절차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3일 오후 6시 반 심평원에서 제10차 카바 수술 실무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우선 44명 중 6명 사망, 5명 재수술 사례(국정감사에서 공개)에

대한 분석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 10월 12일 열렸던 9차 실무위원회의 회의 내용을 좀 더 세밀하게 검토할 예정이다.

심평원 관계자는 “이번 실무위원회는 9차 회의에서 있었던 보건연과 송명근 교수의

주장에 대해 항목별로 상세한 심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10차 실무위원회의 결정은 행정사항들을 결정하는 의료행위전문평가위원회(의평위)에

올라간다. 의평위는 의사, 약사, 한의사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카바 수술에 건강보험을

적용할지 안할지 등 결론을 낸다. 의평위에서 결론이 나면 다시 복지부 산하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

가고, 건정심은 카바 수술 시행 여부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리게 된다.

보건복지부 진수희 장관은 10월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손숙미, 이애주, 최경희

의원의 잇따른 카바수술 중단요구 문제제기에 따라 “12월까지는 최종결정해 (국회에)

보고 하겠다”고 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