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특별히 약한 사람은 유전자 탓

한 잔만 마셔도 얼굴 변하면 알코올 중독 위험 낮아

술을 한 잔만 마셔도 얼굴이 빨개지면서 더 이상 술을 입에 못 대는 사람은 남들과

특별히 다른 유전자 때문에 이러한 반응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캐롤라이나대학교 커크 윌햄슨 연구팀은 18~29세 139쌍의 형제에게 각각

1인당 석 잔씩의 술을 주고 취기를 얼마나 느끼는지 조사했다. 그 결과 CYP2E1이라는

유전자를 가진 사람은 단 한 잔의 술만 마셔도 취기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윌햄슨 교수는 “이 유전자는 뇌 속 분자에 산소를 발생시켜 몸속에 술이 들어오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술에 유난히 약한 사람은 다른 무엇보다

가족력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CYP2E1이라는 유전자는 사람들의 10~20%가 갖고 있다고 한다. 대신 이런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은 억지로 마시려 해도 마실 수 없기 때문에 알코올 중독의 위험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몸이 술을 받아들이는 것 자체를 꺼리기 때문이라는 것.

윌햄슨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알코올 중독 치료를 위해서 도움이 될 흥미로운

결과를 얻었다”며 “우리가 술을 마시면 몸속에서 알코올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신진대사 과정을 파악케 하는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0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