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린, 아사히 맥주가 일본 맥주라고? “중국산”

외국맥주 원산지 표시, 한글로 추진한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부 외국브랜드 맥주의 브랜드 기원국과 실제 원산지가 다른데도

이러한 사실을 모르는 소비자가 많다고 한국소비자원이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이 시판중인 맥주 77개의 원산지를 조사한 결과 5개 제품의 원산지와

브랜드 기원국이 일치하지 않았다. 본래 미국산인 버드와이저와 벨기에산인 호가든은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었다.

칼스버그(덴마크), 아사히 수퍼드라이(일본), 기린이치방(일본) 등 맥주는 본사가

있는 나라가 아니라 중국에서 만들어져 수입되고 있다.

이들 5개 제품은 주된 원료도 어디서 생산되느냐에 따라 달랐다. 버드와이저와

호가든은 물, 맥아, 맥주보리 등 주요 원료를 국산으로 사용했다. 칼스버그, 아사히

수퍼드라이, 기린이치방도 일부 원료는 브랜드 기원국의 제품을 사용하지 않았다.

소비자원이 수입맥주를 즐겨 마시는 소비자 300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 일부

외국브랜드 맥주가 국내산이거나 제3국에서 생산된 것임을 모르는 소비자가 56.3%나

됐다.

이들 제품은 또 의무 표시사항이나 광고에서 원산지를 식별하기 어렵게 하거나

아예 밝히지 않았다. 오히려 브랜드 기원국만 강조, 소비자를 혼란스럽게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들은 브랜드 기원국과 원산지가 다른 맥주의 문제점 가운데 ‘맛과 품질이

다를 수 있다’(59.3%)를 우선 꼽았다. ‘가격이 비싸다’(40.0%), ‘원산지를 알기

어렵다’(37.7%)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소비자원은 “주 상표에 원산지 표시를 한글로 써넣도록 추진하고 있다”며 “외국

브랜드 맥주를 국내 생산 판매하는 사업자에게는 원산지를 정확하게 표시, 광고 하도록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