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근 카바수술 마침내 검찰까지 갔다

건국대병원, 보건연 실무자 명예훼손 소송

건국대병원 송명근 교수의 카바수술(CARVAR, 종합적 대동맥 판막 및 근부성형술)을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검찰로 넘어갔다.

의학계에서는 대한흉부외과학회, 대한심장학회, 한국심초음파학회, 대한고혈압학회

등 관련 학회가 한 목소리로 카바 수술의 안전성을 문제 삼고 있는 상황에서 건국대병원

측이 보건의료연구원(원장 허대석)의 보고서가 자기에게 불리하게 나오자 극단적

수단을 선택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의학계에서는 특히 건국대병원 측이 보건복지부가

이 수술의 중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시점에서 강공을 취하는 것에 대해 속내를 의심하고

있다.  

건국대병원은 8일 오전 서울동부지검에 “CARVAR 수술에 대해 터무니없는 조작과

허위사실을 유포한 보건의료연구원 배종면 실장의 명예훼손 혐의를 수사 해달라”며

고소장을 냈다.

병원 측은 “허대석 원장과 배종면 실장이 데이터를 조작한 데 그치지 않고 허위사실을

언론에 흘린 것은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이들의 의도는 대한민국의 소중한 기술인

CARVAR 말살과 송명근 교수 죽이기에 있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특히 이날 보건연 원장이 대한흉부외과학회에 “보건연의 연구결과를

신뢰한다는 성명서를 언론기관에 발표해 달라”고 한 e메일을 공개하면서 공격 수위를

높였다.

허대석 보건연 원장(서울대병원 내과 교수) 명의로 흉부외과학회 안혁 이사장(서울대병원

흉부외과)에게 전달된 이메일에는 “흉부외과학회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어느 방향으로 마무리될지 모르지만 국정감사가 중요한 분기점인 만큼 학회가 보건연의

연구결과를 신뢰한다는 성명서를 언론기관에 보도자료 형태로 배포 해 달라”고 적혀있다.

이에 대해 송명근 교수는 “허위 조작 사실이 드러난 보건연이 어떻게든 위기상황을

피하기 위해 학회에 청탁성 편지를 보낸 것”이라며 “국가 기관의 수장이 떳떳하게

의혹을 해명하지 않고 언론기관에 성명을 발표해달라고 한 것은 명백한 청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의학계에서는 대체로 당초 흉부외과학회가 카바 수술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스타 의사’인 송 교수가 이를 수용하지 않자 보건연이 제3자의 위치에서 카바

수술의 안전성을 검증하게 됐다는 점에서 청탁 운운하는 것은 난센스라고 보고 있다.

보건연 측은 건국대병원의 e메일 공개에 유감을 표명하고 “국정감사에서 흉부외과학회

자료에 대한 언급이 있어 학회의 입장을 명확히 밝혀 달라는 취지였다”며 “국정감사

답변기일인  객관적인 판단이 나올 수 있도록 10월 19일까지 입장표명을 해

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건연은 또 “CARVAR 수술 논란의 본질은 수술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검증하는

것”이라며 “건국대병원과 송명근 교수는 본질에서 벗어난 소모적 논쟁을 일으키지

말고 안전성 및 유효성 검증절차에 성실히 임해줄 것을 요청 한다”고 밝혔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