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유행성 독감 유행 주의보

기침예절-손 씻기 등 위생 강조

질병관리본부는 1일 인플루엔자(유행성 독감)가 유행하고 있다며 주의보를 내리고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가 인플루엔자 표본을 감시한 결과 인플루엔자 의심환자가 2010년도

제39주(9월 19일∼25일)에 외래환자 1000명당 4.48명으로 유행기준인 2.9명을 넘어섰다는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인플루엔자도 계절인플루엔자의 한 종류이므로 앞으로 신종플루

대신에 ‘인플루엔자’로 부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집안에서 가족들과

따로 있도록 하고 고위험군은 의심스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에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인플루엔자 유행 초기에 학교에서 인플루엔자 의심환자가 집단으로 생기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환자 1~3명에 대한 가검물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휴교는 하지 않고

환자만 증상이 없어진 뒤 24시간까지 등교를 자제토록 할 방침이다.

올 가을 계절인플루엔자 예방접종(3가백신)은 일반 병, 의원에서는 현재 접종

중이다. 보건소의 경우 10월 초순부터(1~2째주) 65세 이상 노인, 의료수급권자 등

우선접종대상자 약 355만 명에 대해 먼저 접종한다.

이와 별도로 보건소에서는 고위험군에 해당되지는 않는 만 19~49세 건강한 성인

중 희망자에 대해 신종인플루엔자 예방접종(1가백신) 무료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비록 신종인플루엔자의 독성이 낮아지기는 했지만

지난해 대유행했던 점을 감안해 종합 점검회의를 했다”고 말했다.

인플루엔자 예방 국민행동요령

▽ 손을 자주 씻고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지 않는다.

▽ 재채기나 기침을 할 때는 휴지로 코와 입을 가린다.

▽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권장 대상자는 반드시 접종한다.

▽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으면 병원에서 진료받고 충분히 쉬고 물을 마신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