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재료 바뀔 때마다 칼-도마 10초 이상 씻어야

식약청 발표, 추석연휴 식중독 예방 요령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추석연휴에 식중독 발생 우려가 큰 주방위생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17일

당부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올해 추석은 예년보다 10여일 빨라 음식 조리와 보관에

주의하지 않으면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다”고 말했다.   

식약청은 음식 조리할 때 식재료가 달라지면 칼과 도마는 따로 사용하고 손에

상처가 날 경우에는 소독하고 붕대를 감은 후 위생장갑을 끼고 조리해야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나의 칼, 도마만 사용할 경우에는 채소→육류→어패류 순서로 조리하고 식재료가

달라질 때마다 세제를 이용하여 흐르는 물에 최소 10초 이상 꼼꼼히 세척해야 한다.

 

식약청이 칼, 도마에서의 교차오염 정도를 알아보기 위해 육류에 대장균 약 10만

마리를 인위적으로 오염시킨 후 칼과 도마를 이용하여 자른 결과 칼에서는 약 1000

마리, 도마에서는 약 100마리가 교차 오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행주에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박테리아가 많이 존재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한

싱크대용과 식탁용 등 용도별로 구분하여 사용하고 주기적으로 소독하여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손에 상처가 나서 곪은 상처에는 식중독균이 있을 가능성이 높고 이것이 음식물에

오염되어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상처를 깨끗이 소독한 후 음식과 완전히 차단될

수 있도록 위생장갑을 착용한 뒤 조리해야 한다.

 

 

추석연휴 식중독 예방 7대 요령(출처: 식약청)

▽ 많은 양의 음식을 만들어 실온에 오랫동안 보관하지 않기= 조리한 음식은 바로

먹고 남은 음식은 즉시 냉장 보관하기

▽ 귀향(경)길에 차안에 음식물 오래 보관하지 않기= 차 안에 음식을 보관할 때는

아이스박스 등 사용하기

▽ 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기= 생선 고기나 냉동식품 등을 조리할 경우 속까지

충분히 익혀 먹기

▽ 채소나 과일 등은 흐르는 물로 충분히 세척하기= 수돗물에 담궈 세척한 후

흐르는 물로 씻으면 세척효과 좋음

익힌 음식과 익히지 않은 음식은 따로 구분하기= 익히지 않은 고기, 생선류는 다른

음식과 분리 보관하여 교차 오염 방지

▽ 손은 비누로 20초 이상 깨끗하게 씻기= 식사하기 전, 조리하기 전, 외출했다

돌아온 후, 화장실 이용 후

▽ 의심이 가는 음식물은 과감하게 버리기= 실온에 오래 방치했거나 고유의 맛이나

냄새가 의심되는 음식물 등

정세진 기자 sumir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